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염정아가 완벽한 연기력으로 '클리닝 업'을 마무리 했다.

염정아는 지난 24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에서 두 딸을 홀로 키우며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어용미 역으로 활약했다.

염정아는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8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촬영을 했는데 정말 분위기가 좋았던 현장이었다"면서 "정들었던 '클리닝 업' 팀이 이제는 각자의 자리에서 일을 하게 돼 섭섭하지만 행복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염정아는 어용미 역을 통해 우연히 내부자 거래에 휘말린 뒤, 겉잡을 수 없는 위기에 빠지는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더불어 두 딸을 지키기 위해 어떤 일도 해내는 깊은 모성애까지 그리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염정아는 '클리닝 업'의 타이틀 롤을 맡으며 전작에 이은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명성을 입증해냈다.

한편 염정아는 '클리닝 업'과 더불어 현재 상영 중인 영화 '외계+인'(최동훈 감독) 1부에서 삼각산 신선 흑설 역을 맡아 스크린과 안방을 오가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