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이효리가 또 한 번 '어록'을 남겼다. 출산을 앞두고 불안해하는 예비엄마 홍현희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 것. 자존감을 높여주고 마음의 따스함을 주는 이효리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제주도로 태교 여행을 온 홍현희와 함께 식사를 즐겼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제주도를 방문한 홍현희에게 정성스러운 집밥을 대접하며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식사를 마친 뒤 홍현희는 이상순이 준비한 티타임 도중 출산을 앞둔 복잡다단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효리는 "아기 낳고 얼마나 쉬냐"고 물었다. 홍현희는 "두세 달?"이라고 답했다. 이상순이 "그거 밖에?"라고 걱정하자 홍현희는 "요즘에는 한 달 만에 복귀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상순이 "두세 달 보고 일하다 보면 애기 보고 싶을 거 아니냐"고 했다. 이에 홍현희는 "여기(방송 일)가 흐름이 언니처럼 강한 자신감이 있으면 모르지만 안 보이면 잊힌다. 제일 중요한 건 컨디션이 돼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상순은 "몇 달 쉰다고 널 안 찾고 그러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효리도 "충분히 쉬고 아기와 충분히 시간을 가져라. 아기 때 엄마와 교감하는 게 얼마나 중요하냐"며 "방송 복귀 너무 빨리하려고 하지 말고 그게 더 중요하지 않나"라고 조언했다. 또한 "아이를 낳고 나면 사람에 대한 애정이 더 생기고 이해가 될 것"이라며 "유재석 오빠도 예전에는 까불고 웃기는 걸 잘했지만 지금은 공감하고 품어주는 사람이 됐다. 너도 웃기는 걸 넘어서 모두를 품어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복귀해도 잘할 거다"며 홍현희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홍현희를 향한 진심 어린 조언과 따스한 응원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는 홍현희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감동을 선사했다.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TEN피플]"아무나 돼"→"방송 복귀 빨리 하지마"…이효리, 쿨한 언니의 인생 명언
사진=JTBC 유튜브 채널 '한기줍쇼' 영상 캡처
사진=JTBC 유튜브 채널 '한기줍쇼' 영상 캡처
이효리는 과거 JTBC 예능 '한끼줍쇼'에서 '쿨한 명언'을 남겨 화제가 됐다. 이효리는 2017년 8월 '한끼줍쇼' 42회에 출연했다. MC 강호동, 이경규와 함께 길을 걷던 중 하교 중인 초등학교 2학년생인 9살 여자 아이와 마주치게 됐다.

사랑스러운 아이의 모습에 MC들과 이효리는 걸음을 멈추고 잠시 대화를 나눴다. 강호동은 아이에게 "어른이 되면 어떤 사람이 될 거냐"고 물었다. 옆에 있던 이경규는 "훌륭한 사람이 돼야지"라고 혼잣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발끈하며 "뭘 훌륭한 사람이 되냐. 그냥 아무나 돼"라고 조언했다.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의 연애 철학이 담긴 말도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제주도의 한 해변을 산책하게 된 이효리와 아이유. 아이유는 "결혼 하셨지 않나. 썸 이런 거에 대한 그런 건 없냐"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효리는 "나는 결혼하면서 제일 걱정했던 게 내가 바람 피울까봐였다. 워낙 마음도 갈대 같고 썸도 좋아한다. 그런데 지난 6년 동안 단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해본 적 없다. 그런 걸 다 뛰어넘을 만한 사람을 만나면 된다. 그런 아쉬움까지 다 잡아줄 만큼 좋은 사람. 그런 사람이 있더라"고 말했다. 아이유가 "모두에게 있는 건 아니지 않냐"고 걱정하자 이효리는 "기다리면 온다. 좋은 사람 만나려고 여기저기 눈 돌리면 없고 내가 내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니 오더라"고 털어놨다.

이효리의 따뜻한 조언은 출연자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행복감을 안기고 자존감을 높여준다. 큰 고민거리도 쿨하고 담담하게 조언을 건네는 이효리. '어른이'를 위한 허세 없는 한 마디를 건넬 수 있는 동네 언니 같은 매력은 이효리가 여전히 사랑 받는 이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