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아들을 향한 홍성흔의 '막말'이 '친구 같은 부모'로 포장됐다. 유쾌한 분위기에서 오간 가족의 사적인 대화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비되며 일부 시청자에게 우려 섞인 불편함을 안겼다.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홍성흔, 김정임 부부가 아들의 수업 태도와 성적 문제에 직면했다. 이들은 수업 시간에 벌써 두 번째로 휴대전화를 뺏기고도 반성의 태도를 보지 않는 아들 때문에 뒷목을 잡았다.

아들 홍화철의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두 번째 뺏겼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홍성흔이 “미친놈이네”라고 화를 내자, 김정임은 “네가 미친놈이지. 내가 이렇게 된다고 해주지 말라고 했는데 네가 해줬잖아”라고 받아쳤다.

김정임이 “이런 일이 생긴다고 내가 사주면 안 된다고 하지 않았냐”며 “두 번째는 실수도 아니다”라고 맹비난했다. 홍성흔은 “처음으로 휴대전화를 괜히 사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후회했다. 그러면서 “너무 실망감이 크고 아내한테도 솔직히 창피했다”고 털어놨다.

부부의 마음도 모른 채 학교를 마친 홍화철은 해맑은 얼굴로 집에 돌아왔다. 홍화철은 꾸중하는 부모 앞에서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김지혜는 “내 아들이라고 상상하니까 갑자기 뒷골이 당긴다”며 공감하기도.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이날 홍성흔은 화철의 학교를 찾아가 성적을 직접 확인하곤 충격에 빠졌다. 아들이 반 34명 중 꼴찌고, 최저학력에 걸려 성적 때문에 야구 경기를 못 뛸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

홍성흔은 아들의 공부에 도움을 주고자 특별 과외 선생님을 초빙했다. 하지만 홍화철은 “나를 왜 낳았냐”며 “공부하기 싫은데”라고 대들었다. 그러자 김정임은 “그런 말 하지 마”라며 “아빠는 너 낳고 싶지 않은데 엄마가 우겨서 너 낳았다. 그건 엄마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홍성흔 역시 “아빠도 별로 너 낳고 싶은 마음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춘기 아들의 반항 앞에 유쾌하게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취지. 하지만 방송을 접한 일부 시청자는 아이에게 '막말'하는 부부의 대화에 우려를 표했다. "널 낳을 생각 없었다"는 말이 과연 홍화철에게도 유쾌했을지에 대한 우려다.

홍성흔은 친구 같은 아빠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평 받아왔다. 부족하지만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등 진솔한 모습으로 많은 공감을 일으켰다. 다만, 어른답게 아이를 선도하는 면에서 성숙함이 부족했던 것.

홍성흔을 비판하기엔, 세상에 완벽한 부모는 없다. 홍성흔의 '막말'이 '막말'로 비춰진 건 '리얼'을 강조하는 예능프로그램의 구조 때문. 제작진은 화제성을 좇기에 앞서 한 가정이 방송을 통해 비춰질 모습에 대한 배려도 필요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