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전소민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전소민이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종영 소감을 전했다.

2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클리닝 업'에서 베스티드 투자증권 용역 미화원 안인경 역으로 분한 전소민의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회 대본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전소민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클리닝 업'에서 안인경 역을 맡았던 전소민입니다. 추운 날 시작한 '클리닝 업'이 뜨거운 여름에 끝이 나네요"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의 촬영을 돌이켜보면 특히 시계 도둑으로 누명을 썼던 4부 장면이 기억에 남아요. 모든 동료가 인경이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함께 쓰레기장을 뒤져 주었던 장면입니다. 실제로도 찍으면서 마음이 뭉클했어요. 그리고 정말 더운 날씨였던 두영(나인우 분) 씨와 처음 커플티를 입은 날도 떠오르네요"라고 덧붙였다.
전소민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전소민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전소민은 "무엇보다 용미(염정아 분), 수자(김재화 분) 언니들과 함께한 현장이 너무 즐거웠습니다. 이렇게 또 좋은 인연들을 얻어 사랑하는 일을 함께할 수 있음에 영광이었습니다"라며 "'클리닝 업'으로 하나 된 스태프분들과 제작진분들께 그리고 시청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경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주식 작전 속에서 인물의 감정 변화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는 열연을 선보였다.

특히 그의 풍부한 표현력으로 그려낸 눈물 연기는 매번 보는 이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들기도. 이처럼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환하게 빛낸 전소민이 '클리닝 업' 최종회에서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전소민이 출연한 '클리닝 업'은 이날 오후 마지막 화가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