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배우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가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24일 '클리닝 업' 측은 지난 8주 동안 각자의 캐릭터에 200% 녹아들며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섬세한 표현력으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엄마 어용미에 설득력을 불어 넣은 염정아. 그는 감정에 따라 변화하던 미세 근육들과 연기 톤은 명실상부 명배우의 진가를 톡톡히 보여줬다. 이에 시청자들 또한 그녀와 함께 감정을 격하게 공유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필연적으로 다가온 헤어짐의 시간에 "정들었던 스태프, 배우분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일하게 될 그날이 되어 섭섭하지만 8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행복했다. 그동안 시청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소민은 인경의 순수함, 욕망, 후회 등의 다채로운 감정 변화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크고 동그란 눈망울, 화려한 파마머리로 외적 싱크로율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목소리, 눈빛, 제스처 하나하나 세세하게 신경 쓰며 호평을 끌어냈다.

그렇게 약 8개월 동안 인경이 옷을 입고 있던 전소민 역시 느낀 게 많았다고. 전소민은 "애정과 열정을 갖고 드라마 촬영에 임했는데, 특히나 더 많은 것을 느끼고 얻어가는 작품이었던 것 같다. '싹쓸이단' 언니들과 함께한 현장이 너무 즐거웠다. 좋은 인연들과 사랑하는 일을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클리닝 업'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배우로서 다양한 얼굴을 가진 맹수자를 연기하게 된 건 행복한 일"이라고 밝힌 김재화는 그 포부를 그대로 담아내는 강렬한 연기로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떨쳤다. 이어 "많은 분의 응원과 사랑으로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항상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 감독님 이하 스태프분들과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에너지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싹쓸이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마지막으로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무성은 "미스터리함을 수상함이 아닌 호기심, 궁금함으로 관심 가져주셔서 연기하는 내내 힘이 되고 행복했다. 냉소적이지만 한편으론 순수함을 잃지 않은 이영신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는데, 이 또한 알아봐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싹쓸이단'을 비롯해 함께한 모든 멋진 배우들, 최고의 작가-감독님, 스태프분들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최고의 능력을 보여주셨기에 저 역시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연기할 수 있었다며 "'싹쓸이단'의 케미로 완성되는 활약과 어용미와 이영신의 관계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 것인지 기대해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나인우는 절정의 순수미로 여심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나인우는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좋으신 감독님, 선배님들, 작가님, 그리고 스태프분들과 함께 해서 영광이었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클리닝 업' 최종회가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