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배우 소지섭이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소지섭은 24일 소속사 51k를 통해 "그동안 '닥터로이어'와 함께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의사 출신 변호사라는 독특한 커리어를 가진 만큼,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는 설렘을 안고 '닥터로이어'를 시작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걸 잃은 순간에도 절망하지 않고, 자신만의 소신을 지키면서 복수를 위해 직진하는 한이한을 어떻게 하면 시청자 여러분들이 공감해 주실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한이한과 함께한 그 시간을 저 역시 오래도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고 덧붙였다.

소지섭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가정에 행운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라고 저는 또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안녕 한이한! 안녕 닥터로이어!"라고 전했다.
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소지섭 /사진제공=51k,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몽작소
앞서 지난 23일 종영한 '닥터로이어'에서 소지섭은 촉망받는 천재 흉부외과 의사에서 조작된 수술로 모든 것을 잃고 죄수가 되었다가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되어 돌아온 한이한 역을 맡았다. 그는 반석병원 병원장 구진기(이경영 분)에게 복수하는 과정 속 의사와 변호사 역할을 자유자재로 변주하며 마지막까지 혼신의 열연으로 극을 이끌며 강렬한 여운을 선사했다.

소지섭은 구진기의 악행을 파헤쳐가는 한이한의 굵직한 서사를 깊이 있는 연기로 소화해 내며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과 감동을 전했다. 조작된 수술로 모든 것을 잃고 닥터로이어가 된 한이한의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을 서늘한 눈빛과 묵직한 카리스마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흡입력을 높인 것은 물론, 불의에 맞서는 과정 속 자신의 복수뿐만 아니라 주변 인물들을 따뜻하게 배려하는 한이한에 동화됐다.

특히 소지섭은 마지막 회에서 자신이 저지른 악행에 대한 죗값을 치르는 구진기와 구진기에게 불법으로 심장을 이식받은 제이든의 숨겨둔 비밀이 밝혀진 뒤 한이한이 모든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