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배우 허성태가 태연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허성태 이수경이 출연했다.

이날 붐은 "오늘 허성태씨가 '제발 태연 옆자리만 피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 이유를 물었다.

허성태는 “가수 중 유일하게 팬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 바로 태연 씨”라고 고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그는 “드라마 ‘아테네’ OST를 듣던 중 노래가 너무 좋아 찾아봤는데 소녀시대 태연 씨더라 그때부터 푹 빠졌다”고 설명했다.

붐은 “오늘도 오기 전에 노래 들었냐”고 물었고, 허성태는 “INFJ라 한 곡 빠지면 계속 그 곡만 듣는다”고 답했다. 이에 태연은 “저도 INFJ다”라며 반가워했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다.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사진 제공=tvN
배우 이수경 역시 '놀토' 멤버들은 향한 팬심을 고백하기도. 먼저 이수경은 “신동엽 선배님은 ‘동물농장’에서 팬이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개그콘서트를, 문세윤에는 웃찾사에서 ‘퐁퐁퐁’ 코너를 언급했다.

또한 태연에게는 “소소가백 나올 때부터 좋아했다”고 말했고 키에게는 “저 샤이니월드(샤이니 팬클럽)이다”라고 고백해 키를 놀라게 했다.

또 이날 붐은 넉살에게 “축하할 일이 있다”며 넉살의 첫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녹화 당시 넉살은 6살 연하의 회사원과 열애설이 났던 것.

그는 "인생 첫 열애설이다. 몇 년 전에는 연애하고 있다고 말해도 기사화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성실한 회사원과 열애설이 떴다"고 부끄러워했다.

그러면서 "자기야 잘 보고 있지? 나는 열심히 일하고 있어 돈 벌고 있고 우리 성실히 만나자"고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