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가족과 마트 나들이
남편 문완식, 고등어 구이에 흡족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캡처


방송인 이지혜가 유재석 가족을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지혜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작은태리의 마트 첫방문기!! 그리고 큰태리 최애 고등어구이 먹방까지! + 엘리 쿠키영상도 있어요!! [밉지않은 관종언니 이지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지혜는 "오늘 태리 데리고 마트 처음 와봤다. 오늘 그래서 우리 태리랑 이것저것 사고 아까 그 아빠 양말"이라며 가족과의 일상을 시작했다.

장난감 코너에서 딸 태리 양은 보채기 시작했다. 태리 양은 "나은이는 두 개 사는데"라고 했고, 이지혜는 "나은이는 부자고. 재석 오빠랑 엄마를 비교하면 안 돼. 엄마는 많이 열심히 해야 되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아 오늘은 사실 아이 저녁 맛있는 거 챙겨주고 싶은데 생선구이에 뭐 이렇게 간단하게 먹이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주부 모드가 발동된 이지혜. 그는 야채 코너를 자세히 보기도. 이지혜는 카메라를 보며 "나 무슨 이야기 하려고 했냐?"라며 멋쩍은 미소를 보였다.

이지혜의 남편 문완식은 고등어를 보며 "자기야 고등어 손질해서 쌈 싸먹으면 진짜 맛있는데 알고 있었냐? 근데 이렇게 손질을 잘 해야한다"라며 이지혜에게 전문성을 요구했다. 이지혜는 "오빠 그냥 다 (손질) 되어있는 거 먹어. 다 준비되어 있는 거 있다"라며 정답을 내놨다.

이어 양말 코너를 찾은 이지혜의 가족들. 이지혜는 "오빠가 요즘 내 양말을 신더라. 너무 늘려놨다. 차라리 난닝구를 사줄까?"라고 언급했다.

집에 도착한 이지혜. 남편 문완식은 사온 고등어의 모습을 보며 흡족해 했다. 그는 고등어 구이를 보며 "동대문 이제 그 이제 생선구이 집 온 것 같다. 이거 그냥 내가 사서 구우면 된다"며 흥분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지혜는 "그래 그래서 아까 오빠 내가 생선 뭐 하자할 때 내가 이거..."라며 레몬을 잘라 플레이팅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