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홍현희가 이효리X이상순표 밥상에 감동했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태교 여행을 온 홍현희를 위한 밥상을 차렸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제주도를 방문한 홍현희에게 정성스러운 집밥을 대접했다. 이 가운데 이상순은 손가락을 다친 이효리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설렘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요리하는 부부의 뒷모습을 보고 “화보 보는 느낌”이라고 감탄했다.

콩자반, 멸치, 김치, 깻잎찜, 명란 오징어볶음과 된장찌개, 고등어구이까지 홍현희를 위한 집밥 한 상을 완성했다. 이를 본 홍현희는 "누군가 우리를 위해 밥을 해주는 게 쉽지 않다. 이건 사랑 없이는 안 된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제이쓴은 광고 촬영을 위해 먼저 서울로 올라가는 상황. 이효리는 처음으로 단독 바이럴 광고를 찍게 돼 들뜬 제이쓴 놀리기에 돌입했다. 그는 “광고? 네까짓 게?”라고 했다. 그러자 제이쓴은 “광고 퀸 앞에서 이런 얘기 하기 너무 창피하다”고 말했다.

이호리는 “이제 현희의 그늘에서 벗었냐는 거냐, 밟고 올라서는 거냐”고 계속해서 놀렸다. 제이쓴은 “밟고는 못 올라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상순은 “거기 광고주님한테 나도 있다고 얘기해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밥상을 본 홍현희는 광고를 찍기 위해 먼저 서울로 향한 제이쓴을 떠올리며 "혼자 먹기 미안하다"라면서도 언제 그랬냐는 듯 "고추 조림이 너무 맛있다. 저는 이런 꼬들꼬들한 식감을 좋아한다. 마치 크랜베리를 먹는 것 같다"라며 감탄했고 심지어 매니저에게 "혹시 양푼 없어?"라며 "이런 건 다 비벼 먹어야 한다"라고 본격적인 먹방을 펼쳤다.

이상순은 깻잎을 먹으려는 홍현희를 보곤, “깻잎 떼줘?”라고 물어봤다. 이효리는 “떼주지 마!”라고 티격태격했다. 홍현희는 “깻잎만 떼주면 되는데 눈이 마주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감흥이 없다 둘은”이라며 쿨하게 넘어갔다.

식사 후 이효리는 홍현희를 위한 덕담을 전했다. 그는 “아이를 낳고 나면 인간에 대한 애정이 더 생길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이제 멘트도 달라지고 재석이 오빠처럼 다 아우르는 여자 MC가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웃기기만 하는 걸 지나서 모두를 품어주는 사람이 되는 거다”라며 “재석이 오빠도 옛날에 웃기고 까부는 것 잘 했지만, 지금은 두루두루 공감해주고 품어주지 않냐”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