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드라마 홍보하러 나와"
"제 발에 찔려서 실토"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자신에 대한 비난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김세정은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코너 '튀르키예즈온더블럭 삶에 찌들대로 찌들어서 웹툰 찢고 나온 김세정편’에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용진은 "원래 휴가를 떠났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여기 그냥 홍대 쪽에 파티룸 풀장에 들어와 있다. 자 그럼 촬영에 앞서 파인애플 주스를 사마시도록 하겠다"라며 김세정을 쳐다봤다.

김세정은 "없어 없어"라며 화답했다. 이용진은 "아 오늘 게스트냐? 김세정 씨냐? 반갑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세정은 "드라마 '오늘의 웹툰'을 홍보하러 나온 김세정이다"라며 첫 인사를 했다. 이용진은 "오랜만에 예능에 나왔는데 긴장되거나 그러진 않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세정은 "아니 원래 내가 막 웃긴 느낌이 아니다"라며 웃겨야 한다는 강박을 토로했다.

이용진은 "그래도 오늘은 좀 편하게 나온 느낌이다. 왼쪽 양말이 너무 까만데?"라며 농담을 건넸다. 김세정은 "아 이거 보셨구나? 이거 갈아 신으려고 했는데 비가 와서"라며 당황의 웃음을 지었다.

이용진은 또 "K팝 스타 출연 당시에 쌍수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서 인터넷에 주작글을 올렸다고 하더라. 근데 올린지 얼마 안 되서 주작글임을 들켰다고"라고 물어봤다.

김세정은 "내가 K팝 스타를 어린 나이에 나갔는데 거기서 댓글들이 막 달리는 게 '얘는 예쁘게 생겼는데 왜 쌍수 붓기를 안 빼고 나왔냐?' 이렇게 됐다. 근데 내 눈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 때는 젖살도 아직 안 빠졌을 때인데 너무 답답했다. 아니라고 해도 믿어줄 리가 없으니까 '나 걔 친구인데 어렸을 때부터 봤는데 성형 안 한 친구다'라고...근데 걸렸다. 그 때 댓글 흐름이 '주작아님?'이었다. 내가 혼자 괜히 제 발에 찔려가지고 맞다고 답글을 달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용진은 "아 그래서 혼자 북치고 장구 치고 다 했네. 하지만 그 때는 어렸으니까"라며 공감했다.

한편, 김세정은 오는 29일 첫 방송하는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에 출연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