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이 그 시절 다국적 그룹을 소환한다.

오늘(22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해외에서 왔어요 외국에서 온 가수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그룹 내 외국인 멤버가 존재하는 20세기 가수들을 소개한다. 먼저 2인조 아이돌(최혁준, 이세성)은 하이틴 열풍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H.O.T. 토니안의 우상으로 언급된다. 장나라는 한때 아이돌 팬클럽 활동을 하다 늦은 시간에 귀가를 해 아버지에게 혼난 적도 있다고.

MC 김희철의 결혼 욕구를 자극한 가수들의 근황도 만나볼 수 있다. 이국적인 감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애즈원의 멤버 크리스탈은 매니저와 결혼 후 현재 LA에서 부동산 관련 일을 하고 있으며, 이민은 한국에서 결혼했다는 근황이 전해진다. 김희철은 '어제처럼'으로 전성기를 누린 제이 역시 미국에서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다는 소식에 "만 40세 안에 결혼할 것"이라고 선언한다.

이현우는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하기 전 미국 뉴욕 디자인 회사에서 직장인 생활을 했다고 알려진다. 이현우에 따르면 그는 지각을 안 하는 날이 없을 정도로 회사 생활이 안 맞았으며, 퇴사 후 휴식 겸 한국에 귀국했다가 음반 제작자와 필연적인 만남으로 데뷔하게 됐다고. 특히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이현우 영어 이름이 '제시'라는 사실에 웃음을 참지 못한다는 후문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