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살거라…법인카드 말고 내 카드로"
"미꾸라지, 마음 같아서 다 갈아 먹고싶어"
사진=유튜브 채널 '이찬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찬원' 영상 캡처


가수 이찬원이 마트에서 폭풍 쇼핑을 했다.

이찬원은 지난 21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자체 힐링 여행 콘텐츠 '찬또야 어디가' 4화 '어묵프리스에서 VJ찬또로 변신한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찬원은 두 번째 장소로 향하고 있었다. 앞서 오일장에 들려 장을 봤던 이찬원. 그는 "차에 타니까 정말 시원하다. 더워서 혼나는줄 알았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찬원은 물도 한 모금하며, 열심히 달린 결과 목적지에 도착했다. 주위를 둘러보던 이찬원은 "우리 외가집 시골길 같은 풍경이다. 시골 동네같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가 도착한 곳은 어느 한 마트.

자동차에서 내린 이찬원은 "자 이제 마트에 도착했다. 바로 들어가자. 장보러 가자"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마트에서 구매는 법인카드로"라고 이야기하자 이찬원은 "내 카드로 하면 된다. 많이 살 거라서"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장을 보던 도중 그의 발길이 멈춘 곳은 해산물 코너. 이찬원은 "이야 추어다. 미꾸라지. 내 마음 같아서는 이걸 다 갈아서 추어탕 해먹고 싶다. 오늘은 참는걸로 하겠다"며 발을 옮겼다.

이찬원은 "우리 이제 삼겹살을 사야한다. 우리 몇 명이냐? 열 명 맞냐?"라며 학생회장 같은 면모로 일을 빠르게 처리했다. 그는 정육점 사장님에게 "삽겹살 5근에 1.5cm로 잘라달라. 내가 또 정육점 아들 아니냐. 그리고 소갈비살 1팩, 목살 2근, 갈매기살 2근 달라"라고 주문했다.

이후 여러 품목을 산 이찬원. 그는 계란 코너를 바라보며 "계란이 굉장히 싸다. 특란이 이 정도 밖에 안 되냐? 내가 요 근래 본 계란 중에 제일 싸다. 계란은 제일 작은 것부터 소란, 중란, 대란, 특란, 왕란이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무더운 여름날 촬영으로 고생하는 제작진을 위해 아이스크림까지 샀다. 계산대에 모든 품목을 올려놓기 시작하고. 총 가격은 47만 1030원. 밝게 웃으며 이찬원은 동네 마트에서 플렉스를 선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