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사진제공=MBC
'나혼산'/사진제공=MBC


차서원의 '낭또포차 사차원' 오픈을 위해 '나래바 박사장' 박나래가 출격한다. '네버엔딩 불가마 컨설팅' 현장이 포착된 가운데, 박나래가 '핫플 노하우와 신(新)메뉴 레시피'를 전격 전수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차서원과 박나래의 ‘낭또포차 사차원’ 오픈 준비 현장이 공개된다.

'낭또(낭만 또라이)' 차서원이 여름비와 함께 돌아온다. 등유 난로와 손난로가 필수였던 충격의 겨울왕국 하우스가 이번엔 '불가마 하우스'로 탈바꿈해 '이열치열' 웃음을 예고한다. 여름을 맞이해 새롭게 단장한 차서원의 겨울왕국 하우스가 과연 어떤 감성을 품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차서원은 이날 '낭또포차 사차원' 정식 오픈을 앞두고 ‘나래바 박사장’ 박나래에게 컨설팅을 의뢰한다. 박나래는 ‘낭또포차 사차원'을 핫플레이스로 만들기 위한 특급 전략 전수에 나선다. 예측불허한 3가지 경영 노하우부터 3가지 신메뉴 레시피를 전수할 예정.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서원이 준비한 웰컴차를 마시고 컨설팅에 몰입한 박나래와 웃음을 터트린 차서원의 모습이 담겼다. 테이블 위에는 의문의 휴지뭉치도 함께 놓여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 것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당황한 박나래의 모습과 흠뻑 젖은 머리카락과 정체불명의 흰 물체가 목과 볼에 잔뜩 붙어 있는 차서원의 모습도 담겼다. 이곳은 바로 여름을 맞이한 차서원 하우스의 ‘불구덩이 주방’. 차서원과 박나래가 ‘낭또포차 사차원’의 레시피 전수를 위해 함께 ‘불구덩이 주방’ 속에서 펼칠 분투가 기대를 모은다.

차서원은 땀 샤워를 하면서도 “여름인데, 더워야지”라며 니트 패션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그런 차서원에게 참다못한 박나래가 속마음을 털어놨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와 함께 제대로 동공이 풀려버린 박나래의 모습이 현장의 후끈한 분위기를 전해준다. 한라산 등반으로 100년 늙은 '노안 짤'을 생성한 전현무에 버금가는 박나래의 '동태 동공 짤’의 탄생이 예상된다.

‘이열치열’ 차서원과 박나래의 불가마 컨설팅 현장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