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스틸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징크스의 연인' 스틸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징크스의 연인'의 서현과 나인우, 김보연이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21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12회에서는 슬비(서현 분)와 수광(나인우 분), 그리고 옥진(김보연 분)의 만남이 그려진다고 해 그들의 관계에 궁금증이 최고조에 이른다.

앞서 삼중(전광렬 분)은 미수가 수광을 금화호텔로 부르라는 부탁에 흔쾌히 응했다. 이에 수광은 금화호텔로 들어가 선삼중 회장의 비서로 일하게 되는 뜻밖의 상황이 벌어졌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민준은 있을 수 없다는 듯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며 새로운 갈등을 예고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슬비와 옥진의 극적으로 상봉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옥진은 슬비를 금화그룹에서 빨리 벗어나게 해주지 못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그뿐만 아니라 슬비와 수광, 옥진은 모종의 일을 꾸민다. 수광과 옥진이 가진 능력에 슬비의 예언이 더해져 슬비를 노리는 누군가를 위험에 빠트린다고 해, 속이 뻥 뚫리는 통쾌함을 선사하게 된다.

이렇듯 슬비와 수광은 자신들이 처한 위험에서 스스로 지켜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리며 한층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수광과 슬비는 옥진을 만나고 난 뒤 서동시장을 찾아가 사람들에게 또 한 번 어떤 부탁을 한다고. 두 사람의 행보로 이번에는 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다음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서현과 나인우, 김보연의 빛나는 활약이 담긴 '징크스의 연인' 12회는 2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