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김우빈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우빈이 잘생긴 기분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특별초대석으로 꾸며져 '특선초대석'으로 꾸며져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에 출연한 김우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빈은 "7년 만에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나왔다. 다시 만나서 반갑다. 과거 권상우 형이 나왔을 때 문자를 보냈다. 그때 촬영장으로 이동하고 있었는데 보내고 촬영장에서 전화를 못 받았다. 전화 연결하려고 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우빈은 직접 '두시탈출 컬투쇼'에 직접 나오고 싶었다고. 그는 "평소에도 듣고, (김) 태균 형님을 좋아한다. 그래서 나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 청취자는 '잘생긴 기분이 어떠냐?'라고 문자를 보냈다. DJ 김태균은 "잘생긴 기분을 물어보고 싶다. 어깨가 넓고 머리가 작고 잘생긴 기분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김우빈은 "키는 188cm"라며 "상쾌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우빈이 출연한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지난 20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