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동에도 아침은 와요'/사진제공=넷플릭스
'정신병동에도 아침은 와요'/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이 넷플릭스와 다시 손잡고 힐링 휴먼 드라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로 돌아온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로 처음 오게 된 간호사 다은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공개 후 3일 만에 1억 2479만 시청 시간 및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1위를 기록하며 K-좀비 신드롬을 일으킨 ‘지금 우리 학교는’과 퓨전 사극의 시작을 알린 ‘다모]’ 강마에 열풍을 낳았던 ‘베토벤 바이러스’, 2018년 한국 코미디 최고 흥행 영화 ‘완벽한 타인’ 등 장르를 넘나드는 스토리텔러 이재규 감독이 전 세계 시청자에게 위로를 전할 이야기로 돌아온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실제 정신병동 간호사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라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정신병동 안팎의 사람들이 저마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과정을 그린다. 드라마 ‘눈이 부시게’, ‘송곳’, 영화 ‘조선 명탐정’ 시리즈, 예능 ‘개그콘서트’ 등을 집필한 이남규 작가와 함께 오보현, 김다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새로운 시너지를 기대하게 한다. 제작은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영화 ‘완벽한 타인’ 등을 선보인 필름몬스터가 맡는다.

캐스팅도 발표됐다.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힘쎈여자 도봉순’, ‘오 나의 귀신님’, 영화 ‘너의 결혼식’, ‘늑대소년’ 등 사랑스러운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을 겸비한 박보영이 정다은 역을 맡는다. 정다은은 내과에서 정신건강의학과로 옮기게 된 간호사로 모든 게 어렵고 서툴지만 진심으로 환자들을 대하며 씩씩하게 성장해 나간다.

드라마 ‘서른, 아홉’, ‘언더커버’, ‘연애 말고 결혼’, 영화 ‘특송’, ‘아무도 없는 곳’, ‘궁합’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오가며 유려한 연기를 보여준 연우진이 동고윤 역을 연기한다. 동고윤은 엉뚱한 성격의 항문외과 의사로 순수한 다은의 모습에 힐링을 받고 어느새 미소 짓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드라마 ‘써치’, ‘조선로코 – 녹두전’, ‘미스터 션샤인’, ‘학교 2017’ 등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장동윤은 송유찬 역을 맡는다. 송유찬은 다은과 늘 티격태격하는 단짝 친구로 밝은 모습 뒤 아무도 모르는 아픔을 가지고 있다.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 영화 ‘기생충’,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동백꽃 필 무렵’ 등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해온 이정은은 송효신 역을 맡아 극을 꽉 채운다. 수간호사인 송효신은 베테랑다운 모습으로 정신병동의 간호사들을 언제나 든든하게 지켜준다.

제작 확정 소식과 매력적인 캐스팅 라인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