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사진=KBS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서현이 전광렬의 친딸이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11회에서는 슬비(서현 분)가 지닌 출생의 비밀이 밝혀졌다.

민준(기도훈 분)은 질투심에 슬비를 외부와 차단하려 애썼고, 슬비의 엄마 미수(윤지혜 분)는 그녀를 설득해 다시 바깥세상으로 내보내려 했다. 하지만 슬비는 차마 혼자만 행복해질 수 없다며 미수의 제안을 거절했다. 서동시장에서의 삶을 잊고 살아가려는 슬비에게 미수는 간절히 수광을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너희는 이어져 있어. 아주 오래전부터 강하게 이어져 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정 비서(이훈 분)는 옥탑방에서 우연히 과거 어린 수광과 미수가 같이 찍은 사진을 보게 됐고, 결국 수광에게 그간의 일들을 털어놓았다. 두 사람의 대화에서 슬비와 수광의 오랜 시간 이어져 왔던 인연이 드러나 놀라움을 안겼다. 20년 전 선주철(정인겸 분) 회장으로부터 도망친 미수가 수광의 집에 신세를 졌던 것. 그때 어린 수광의 손을 잡은 미수는 그가 자신의 딸과 연인이 될 운명이며, 불행하게 어머니를 잃게 되리라는 것을 알게 됐다.

수광 또한 자신을 살해하려던 진짜 세력의 정체를 알아챘다. 왕실장(김동영 분)이 선일중(차광수 분)을 속여 빼돌린 USB 속 영상에서 자신을 살해하라고 지시하는 일중의 모습을 발견했다. 더불어 2년 전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고씨(유하복 분)가 자신을 습격한 인물이라는 사실도 알게 됐다.

수광은 배신감에 휩싸여 고씨를 찾아가 캐묻고, 고씨는 수광에게 오래전 무녀와의 약속을 고백한다. 아들의 목숨을 구해준 한 무녀(미수)가 “20년 후에 한 아이를 죽여야 할 거야. 그 아이를 반드시 살려줘”라고 부탁했던 것. 수광은 미수가 자신을 살려주었음을 깨닫고, 비로소 모든 정황이 맞아떨어졌다.

삼중(전광렬 분)은 수광을 만나고 싶다는 미수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옥탑방을 찾아갔다. 모든 비극이 슬비를 탐내는 선씨 일가의 욕심으로부터 비롯됐다고 생각한 수광은 삼중에게 슬비와 미수를 놓아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삼중은 두 모녀가 금화호텔에 머무르는 것은 그들의 의지에 의한 것이라고 단언했지만, 미수의 부탁을 받아들여 수광을 자신의 비서로 채용했다.

이어 미수는 자신의 부탁을 들어준 삼중을 만나 몇십 년을 숨겨 온 진실을 고백했다. 미수는 삼중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슬비, 당신 딸이에요”라고 진실을 털어놨고, 삼중은 상상도 못 했던 미수의 말에 넋을 잃고 말았다. 이로 인해 배다른 남매인 슬비와 민준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이목이 쏠렸다.

방송 말미에는 고조되어 가는 갈등 속에서도 행복을 찾으려 하는 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준의 친구 장근(조한결 분)은 민준이 자신의 여동생의 마음에 상처를 입히자 분노해 주먹을 날렸고, 동식(최정우 분)은 자신의 제안을 거절하고 금화그룹에 입사한 수광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이렇게 모두의 관계가 어색해져 가는 가운데 슬비와 미수 모녀는 자유를 얻어 비밀의 방 밖으로 나왔고, 슬비가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회한에 젖은 웃음을 짓는 삼중의 모습은 묘한 여운을 남겼다.

‘징크스의 연인’ 12회는 오늘(21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