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지혜가 나경은 전 아나운서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이지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혜는 "관종이라 관심받고 싶어서 유행인 옷을 입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만나서 만나게 돼 반갑다. KBS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예가중계'에서 토크쇼를 계속하다가 아이를 낳고 잠깐 빠졌는데 KBS에서 연락이 없더라"고 긴 인사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혜는 "공중파 단독 출연은 처음이다. 걱정되는 게 동시간대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분석해서 왔다. 내가 나와서 시청률 떨어질까 봐 그런 고민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보니까 걱정을 안 하셔도 된다. 이 시간대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건 '옥탑방의 문제아들' 밖에 없다"고 했다.
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이지혜는 "프로그램은 고정으로 3개를 하고 있다. 애들 둘을 키우다 보니까 바쁘더라"고 설명했다. 김숙은 "유튜브 재밌다. 가족이랑 하는 거 보면 모든 걸 내려놓은 게 보이더라"고 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자연스럽게 아무 데나 카메라를 돌린다. 남편도 티키타카가 잘 돼서 한 한마디 하면 안 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처음에 공개하고 그럴 때 남편분은 괜찮았나?"라고 질문했다. 이지혜는 "남편이 거리낌이 없다. 유튜브 할까 했더니 자기 상관없다고 하더라. 같이 하자고 하더라. 과연 잘할 수 있을까 싶었다. 누가 봐도 남편이 연예인 끼가 전혀 없게 생기지 않았나"라며 "제 채널로 가려고 했는데 남편과 아이가 나왔다. 반응이 좋더라. 그래서 가족 채널이 됐다"고 밝혔다.

이지혜 남편은 개인 채널을 개설하기도. 이지혜는 "조회수가 안 나오니까 계속 라면을 먹는다. 편집비 드니까 롱테이크로 간다. 신개념 유튜버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이지혜는 처음에 남편 채널 개설을 반대했다고. 그는 "다 좋은데 남편이 세무사인데 본업에 대한 걸 하면 좋은데 자꾸 라면을 끓여 먹는 게 싫더라"고 했다.

이지혜는 심장 판막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이지혜는 "심각한 정도는 아니고 지병 하나, 약 하나 더 챙겨 먹는 정도다. 피곤함이 급격히 온다. 옛날처럼 텐션 올려서 오랫동안 하면 피곤하긴 하다. 그런데 방송은 안 줄여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이지혜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또한 이지혜는 "송은이 씨가 저한테 '너는 청담동 며느리 같은데 말을 싼 티 나게 한다'고 하더라. 청담동 느낌이 나는 싼 티"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 만날 때 명품 많이 들고 간다"고 덧붙였다. 송은이는 "이야기하는데 조곤조곤 말하는 보이스가 좋다. 듣다 보니 싼 티가 나더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유튜브 중독 처음엔 많았다. 지금은 중독을 떠나서 부담감이 있다. 기본을 해야 재밌어하신다. 뻔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다행히 둘째가 태어났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일하는 건 딸들한테 주려고 한다. 태어나자마자 줄 수 있는 금액을 위해 통장을 만들어놨다. 남편은 확실하게 수익 분배를 한다. 정확히 20%를 준다"고 덧붙였다.

이지혜 딸 태리 유치원 동기가 유재석 딸 나은이라고. 이지혜는 "태리가 모른다. 셔틀에서 내렸는데 나은이를 데려가려고 할 때 '태리야 같이 가자'고 했다더라. 태리는 '난 싫다', '우리 엄마랑 가겠다'고 했다. 상황을 많이 본다. 이 방송을 계기로 감사하다. 나은이 엄마가 제가 일하는 엄마다 보니까 나은이 챙기면서 태리를 같이 챙겨준다. 나은이 엄마한테 엄마라고 부르기도 하고 나은이 엄마가 더 좋다고 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지혜는 "나은이 아빠를 누군지 모르는 것 같다. 애가 현실 파악을 못 한 것 같기도 하다. 아직 상황을 모르는 것 같기도 하다. 그 상황을 모르는 거다. 슬슬 알게 되면 태도 바뀔 듯"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