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터칭 더 보이드' 김선호.
사진='터칭 더 보이드' 김선호.


배우 김선호가 연극 무대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연극 '터칭 더 보이드' 프레스콜이 열렸다. 행사네는 김동연 연출과 배우 김선호, 신성민, 김선호, 이휘종, 이진희, 오정택, 정환, 조훈, 정지우이 참석했다.

연극열전9 세 번쨰 작품 '터칭 더 보이드’는 눈보라가 몰아치는 거대한 설산, 냉혹한 대자연에 갇힌 공포, 그 공포를 이겨낸 생의 투지가 담긴 연극. 1985년 아무도 등반하지 않은 페루 안데스 산맥 시울라 그란데의 서쪽 빙벽을 알파인 스타일로 등정한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과 사이먼 예이츠의 생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김선호는 조난사고로 설산에 고립된 '조' 역을 맡아 지난 9일 첫 무대를 가졌다. 그는 "캐릭터와 실존 인물들과는 다른 감정의 지점이 있더라. 떨어졌을 때 살고 싶다기 보다 자신들에게 너무 화가 났다더라. 또 산악인들은 순수하게 산을 좋아하더라. 그런 순수함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생활 논란' 후 9개월 만 연극으로 복귀한 이유에 대해 김선호는 "작품은 오래 전에 이미 제안을 받았는데 신성민 배우를 통해 다시한 번 읽게 기회가 생겼다. 영화와 연극을 딱히 가리지 않았다. 좋은 동료들과 작품을 집중해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선택했다"며 "공백기 동안 영화 촬영을 했다. 건강하려고 노력했고, 잘 추스리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뒤에 보이는 무대가 경사면이다. 경사면을 연습실에 들여놓을 수 없어서 바닥에 엎드리면서 연기했던 게 행복하면서 즐거웠다. 산악 전문가 선생님이 집적 오셨는데 조언 듣고 공부했던 매 순간이 소중했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로는 "왜 오르냐가 아니라 왜 오르지 않느냐고 물어야지" 대사를 꼽았다. 그는 "삶이라는 게 인생이라는 게 다른 관점으로 비칠 수 있다는 메시지가 잘 담긴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