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드라마 '링크' 캡처
사진=tvN 드라마 '링크' 캡처


배우 송덕호가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서 유성주를 향한 분노를 쏟아냈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서는 지원탁(송덕호 분)이 자신이 근무하는 지화지구대의 대장 서영환(유성주 분)에게 사직서를 제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지원탁(송덕호 분)은 한의찬(이규회 분)에게 빌렸던 손수레를 반납하기 위해 폐지 수거 업체에 방문했고, 그곳에서 강압적으로 의찬을 취조하고 있는 영환을 발견했다. 원탁은 과거부터 아버지 의찬을 용의자로 몰아갔던 영환의 행적에 엄청난 분노를 느꼈고, 그동안 쌓여있던 감정을 토해내며 폭행을 가했다.

이날 방송에서 원탁은 사복 차림으로 지화지구대를 찾았고, 지난 번 자신이 폭행했던 지화지구대 대장 서영환에게 사직서를 전달했다. 사직서를 본 영환은 "고작 이깟 걸로 해결 보려고?"라며 노려봤고, 이에 원탁은 "그럴 리가요. 도망가지 않습니다. 고소하고 싶으면 고소하시고 잡아넣고 싶으면 잡아넣으세요"라고 진심이 담긴 한 마디를 전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를 본 원탁의 사수 민조(이봄소리 분)는 원탁의 행동에 이해할 수 없다는 모습을 보였고, 그럼에도 영환을 찾아가 원탁을 대신해 잘못을 빌었다. 하지만 영환은 원탁의 사과가 아니라면 받아 줄 수 없다는 강경한 태도를 유지한 채, 이후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송덕호는 지금껏 참아왔던 감정을 분노로 표출하는 열연으로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강렬한 싸움신을 통해 분노에 찬 감정 표현한 것뿐만 아니라 감정을 억누르는 연기 또한 안정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 지화지구대 인물들, 그리고 아버지와의 서사가 어떻게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