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STORY 씨름의 여왕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씨름의 여왕 방송 화면


'씨름의 여왕' 강소연이 남다른 운동 DNA로 국대 꺾었다.

지난 19일 tvN STORY·ENA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여왕'이 첫 방송했다. 이 가운데 '솔로 지옥'을 통해 화제가 된 강소연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를 꺾고 우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팀을 나누기 위한 1대1 매치 레벨테스트가 진행됐고, 총 20명의 선수단에게 예상되는 기량에 따라 감독과 코치진은 번호를 부여했다. 배우 최정윤은 1번 최약체 도전자로 꼽혔고, 강소연은 에이스 라인인 14번 도전자가 되었다.

한편 가장 강력한 에이스 후보로 모두가 기피했던 김보름 선수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가장 피하고 싶은 도전자로 강소연을 꼽았지만, 이만기와 이태현의 볼 추첨을 통해 무작위로 선발된 1대1 매치에서 강소연과 10번째 대결로 맞붙었다.

이어 강소연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NC다이노스 투수 강동연 선수가 남동생이며, 여동생 강소진이 복싱 선수인 점을 언급하며 남다른 운동 DNA를 예고했고, 웃옷을 벗어 던지며 모래판 위에 등장해 대결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만기는 하체가 발달된 김보름 선수가 상하체 밸런스를 모두 갖춘 강소연을 이길 수 있을지 주목했고, 두 사람은 앞선 경기들 중 가장 긴 경기를 펼치며 힘을 겨뤘다.

결국 이만기의 예상대로 하체뿐만 아니라 상체의 힘까지 고루 사용한 강소연이 김보름 선수를 밀어 넘기며 강소연의 승리로 끝났다.

이태현는 "두 사람의 장점이 모두 드러난 경기였다"라고 말했고, MC 전현무와 20인의 도전자 모두 감탄을 자아낸 경기였다. 이어 강소연은 이만기의 원픽으로 떠오르며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