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여자친구가 24시간 챙기던 부모님은 여자친구의 친 부모님이 아니라 전 남자친구의 부모님이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3회에서는 1세 어린 여자친구와 7개월째 연애중인 32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다.

여자친구는 호캉스 중에도 부모님의 호출에 바로 달려 나가고, 갑작스럽게 가족과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등 고민남이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 여자친구가 가족과 있을 땐 커플링까지 빼자 고민남은 여자친구를 의심하기 시작했고, 여자친구는 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고민남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여자친구의 사촌동생 결혼식 날 그동안 가족이라고 소개했던 사람들이 혼주석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 고민남은 혼란을 느꼈다. 알고 보니 남자친구가 알고 있던 여자친구의 부모님은 여자친구의 친 부모님이 아니라 전 남자친구의 부모님이었고, 사촌 동생의 결혼식이 아니라 전 남자친구의 동생 결혼식이었던 것이다.

여자친구는 전 남자친구 가족과는 어릴 적부터 친한 사이였고, 전 남자친구가 유학 가면서 외로워하시는 것 같아 챙긴 것뿐이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유학 중 잠시 돌아온 전 남자친구와 함께 가족 여행을 간 사실까지 밝혀지자 고민남은 배신감을 느꼈다. 여자친구는 마지막 여행이었고 전화번호도 차단했다며 자신의 진심을 믿어 달라고 했다.

곽정은은 "전 남자친구와 안 헤어진 거 아니냐. 헤어졌다는 말이 진실이 아니라면 지금까지 보여준 행동들이 다 이해가 된다"고 의심했고, 김숙 역시 "남자친구가 유학 간 동안 부모님을 모신 거다. 며느리나 마찬가지"라며 "가족사진 보여 달라고 했을 때 전 남자친구 엄마를 자기 엄마라고 말한 건 고민남을 농락한 거다. 이런 사기가 어딨냐"며 분노했다.

전 남자친구 가족을 떼어낼 방법을 묻는 고민남에게 주우재는 "전 남자친구 가족이 아니라 본인이 붙어 있는 거다. 본체를 어떻게 떼어 내냐. 아직도 상황을 부정하고 긍정회로를 돌리려고 하고 있지만 유학 간 전 남자친구가 본체고, 고민남은 외로움을 달랠 서브 남자친구일 뿐이다"고 팩트를 전달했다.

서장훈은 "전 남자친구 부모에게 매여 있는 것은 전 남자친구에게 미련이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고, 한혜진은 "이미 관계는 글렀다. 다른 사람 앞에서 둘만의 증표인 반지를 뺀 순간 고민남은 반지처럼 고민녀의 인생에서 빼버린 거다. 헤어지고 다시 좋은 인연 찾아라"고 조언했다.

'연애의 참견3'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