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배우 박해미가 체형 때문에 옷을 입을 때마다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옥천을 방문한 박해미와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 자매들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박해미는 남다른 패션 감각 비결에 대해 "나는 의상을 잘못 입으면 되게 뚱뚱해 보인다. 그래서 고민 많이 한다"며 "최대한 뚱뚱해 보이지 않게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내 체형에 맞게 옷을 잘 입으려고 항상 노력한다"고 밝혔다.

“엉덩이도 크고 가슴도 있다 보니 옷태가 안 난다"고 토로한 박해미. 이에 박원숙이 "남들은 수술도 한다"고 하자 박해미는 "일상에서는 나한테 뚱뚱하다고 하는 사람은 없는데 방송으로 만 보다가 어쩌다 내 실물로 보면 '살 있는 줄 알았는데 아니다'라고 한다"며 실물보다 뚱뚱해보이는 것이 고민이라고 설명했다.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박해미는 악역 연기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에너지가 있다 보니까 악역이 많이 들어온다. 근데 악역을 자꾸 하니까 나에 대한 이미지가 각인되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 '하늘이시여' 찍을 때는 일부러 악역을 선택했다. 첫 드라마였고, 지고지순한 여자 역할이면 사람들에게 기억이 안 났을 텐데 악역을 하니까 욕하면서 '쟤 누구야' 하면서 알려진 거 같다. 평상시 안 하던 짓을 하니까 재밌었다"고 말했다.

'하늘이시여' 촬영 비하인드도 공개했다. 그는 "극 중에서 한혜숙 선배가 생모고, 내가 계모였다. 드라마 초반에 첫 만남 장면이 있었는데 한혜숙 선배가 연기할 때는 완벽주의자더라. 내가 시작부터 삐끗하니까 선배 표정이 무서워져서 그때부터 정신 차리고 눈 쳐다보고 연기했다"고 회상했다.

박해미에게 ‘거침없이 하이킥’은 배우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그는 "'하늘이시여' 이후 악역이 너무 들어와서 버티다가 '하이킥'을 만났다. '하이킥'에서 완전 캐릭터를 뒤집어 놓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온 것"이라고 말했다. '호박고구마' 장면에 대해서는 "난 실제로 호박고구마가 있는 줄 몰랐다. 대본에 호박고구마라고 돼 있어서 충실히 했을 뿐"이라며 "나문희 선생님이 리액션을 잘 해줘서 그 장면이 탄생한 거 같다. 나문희 선생님이 워낙 잘 받아줬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박해미는 어려운 연기로 눈물 연기를 꼽았다. 그는 "처음 대본 볼 때는 살짝 눈물이 고인다. 그런데 똑같은 연기가 반복되니까 냉정해져 버리더라"고 토로했다. 이에 박원숙은 아들을 사고로 잃고 바로 다음 주 촬영을 나섰다가 작품에서도 아들을 잃은 엄마 연기를 소화해야 했다며 "'가만히 있어도 감정이 잡히겠죠?'라고 이러는데 아무리 애를 써도 눈물이 안 나더라. '여지껏 해온 연기가 거짓말이고 가짜였구나' 싶었다. 그냥 눈물이 안 나왔다"고 회상했다.

박해미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지금 대학 졸업 후 막 사회에 뛰어든 느낌이다. 그래서 앞으로 삶이 되게 설렌다"며 "미래를 위해 다른 건 없다. 최근 설립한 대안 예술학교에서 아이들 잘 가르치고, K팝처럼 K뮤지컬을 더 알리고 싶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