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이연복 셰프가 방탄소년단 진을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가 딸 예림의 요리 실력 향상을 위해 이연복 셰프를 초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MZ세대들과 우리가 생각하는 게 다르다. 요리를 할 줄 알아야 한다. 황금 인맥을 통해 딸의 요리를 동원했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이예림에게 "요리를 좀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예림은 "배달 음식 시켜 먹으면 되지"라고 했다.

이경규의 황금 인맥은 바로 이연복 셰프였다. 이연복 셰프는 "결혼식 때 보고 오랜만이네"라고 반갑게 인사했다. 이경규는 "너 요리하라고 도마하고 칼 보내주셨지. 네가 안 쓰고 엄마가 쓰고 있잖아. 결혼한 지 6개월이 넘어가는데"라고 폭로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이경규는 "요리를 많이 배우러 오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연복 셰프는 "진이도 한 번 왔다 갔다"고 답했다. 이경규는 "지석진이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연복 셰프가 말한 진은 방탄소년단 멤버였다. 이연복 셰프는 "석진이는 음식에 관심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딘딘은 "못 알아들으셨죠?"라고 질문했다. 김정은은 "본명이 김석진"이라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그래서 제가 지석진으로 헷갈렸다"고 했다. 이연복은 축구선수 남편을 둔 이예림을 위해 삼계탕 같은 보양식을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예림은 "저는 오히려 김치볶음밥, 된장찌개 이런 게 더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연복은 "그런 게 사실 더 쉬운데"라고 했다. 이경규는 "이연복 셰프에게 요리를 배우는 건 가문의 영광"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연복 셰프는 "전복은 석진이가 가장 좋아하는 메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지석진이 이런 수준 높은 음식을 좋아한단 말이에요?"라며 놀라워했다. 이경규는 "네가 요리를 해줘야 구단에 (잘해준다고) 소문이 퍼지지"라고 말했다. 이예림은 "구단에 이미 소문났다. 낯가림 없이 잘 논다고 소문나서 다들 놀러 오고 싶어 해"라고 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