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종합] 낸시랭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씩 2년"…상금 노리고 작당 모의('펜트하우스')
김보성이 '펜트하우스'의 새 주인 자리에 올랐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펜트하우스' 2회에서는 마스터 유진의 안내와 함께 서바이벌 둘째 날 아침식사를 맞이하는 입주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펜트하우스'의 규칙 중 하나는 '위에서 많이 먹으면 아래는 먹지 못한다'는 것으로, 최고층인 5층 펜트하우스부터 음식과 물이 담긴 엘리베이터가 차례로 내려간다. 하지만 이렇게 주어지는 식사는 하루 단 한 번뿐이다.

첫 번째 미션을 통해 5층 펜트하우스를 차지하고, 전날 상금 3000만 원을 독식한 지반은 음식을 두고 "어떻게 해야 할까"라며 고민했다. 지반은 아래층 사람들을 고려해 식사를 적당히 가져갔다.

하지만 4층의 김보성이 복병이었다. 의리 있다고 정평 난 김보성이지만 그는 "누가 보면 맛있는 거 다 처먹는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입주 전부터 거의 안 먹었다. 아사 직전이었다. 제가 미식가이고 배고팠다. 솔직히 미안하다"며 음식을 양껏 퍼갔다. 룸메이트 이시윤에게도 "많이 먹어라. 그것만 알아둬라. 오늘의 마지막이다. 이제 더 먹을 거 안 준다"며 하루에 한 번만 물과 음식이 주어진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이에 3층의 낸시랭과 서출구는 겨우 허기를 채웠고, 2층의 장명준과 이루안은 깻잎을 소금에 찍어먹어야 했다. 1층의 조선기는 감자탕 뼈만 남은 음식을 마주해야 했다.

식사 후 새로운 연합이 형성됐다. 서출구는 엘리베이터 이용료 100만원을 지불하고 1층의 조선기를 찾아갔다. 서출구는 "룸메이트로 낸시랭 누나가 걸렸다. 낸시랭 누나와 이야기를 나눠봤는데 잘 모르겠다. 조금 느리다"며 뒷담화를 했다. 또한 조선기에게 연합을 제안했다.

김보성은 서출구가 1층에 간 사이 3층의 낸시랭을 만나러 갔다. 낸시랭은 "사채 이자만 월 600만 원씩 낸 지 2년 됐다. 주변의 도움으로 지금은 400만 원을 내고 있다"며 돈이 필요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김보성이 "예전에는 (빚이) 많았는데 지금은 없다"고 공감하자 낸시랭은 "나도 빚만 없으면 좋겠다"며 괴로워했다.

김보성은 1등 4억 원을 타서 희귀병 환아를 돕고 싶다고 밝혔다. 김보성은 "지인 아들 중에 희귀병인 척수성근위축증에 걸린 아이가 있다. 1년에 5, 6억 원하던 주사를 심평원과 국민건강보험과 협력해 500만 원으로 낮췄다"며 "생명을 살리는 가치 있는 일에 힘이 되고 싶다. 1, 2, 3천만 원 기부는 해봤는데 한 번에 1억원 이상 기부한 일이 없어서 해보고 싶다. 그게 내심 부러웠다"고 밝혔다.

김보성은 낸시랭에게 "위로 올라갈 때까지 연합하자. 상금 타면 20% 기부하라"고 약속했다. 낸시랭은 "서출구과 연합이지만, 안 친한 척 하기로 했다"고 원래 계획을 전했다.

‘펜트하우스’ 입주민들은 게임에서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펜트하우스 새로운 주인으로 김보성이 등극했다. 조선기는 "내가 1층 가면 미친 짓 할 거다. 빌런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