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서현이 뒤늦게 합류하며 소녀시대 완전체가 모인 가운데, 유리가 뜻밖의 실수로 이수만에게 사과를 해 웃음을 자아넀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 '소시탐탐' 3회에서는 1등 상금 100만 원이 걸린 무릉별유천지 3종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윤아는 영화 촬영을 위해 멤버들과 함께하지 못하고 떠났다. 남은 멤버 6인은 '소시카'를 타고 수다를 나눴고, 차량 음악 볼륨을 두고 티격태격하기도 했다. 조수석에서 볼륨을 조절하던 유리는 뒷자석의 계속되는 요구에 결국 "진짜 안 맞아"라고 짜증을 냈고, 티파니는 "이래서 연습은 어떻게 할 거냐"며 웃었다. 효연이 "연습생 시절부터 치면 우리 22년을 봤어"라고 하자 수영은 "징그럽다. 그만 보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첫 번째 미션은 창공을 활강하는 스카이 글라이더를 타고 땅에 있는 글자를 조합해 가수와 제목, 노래 한 소절을 부르는 미션이었다. 수영 팀과 유리 팀으로 나뉜 가운데, 유리팀은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맞추는데 성공했다. 반면 수영팀은 글자를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해 실패했다. 수영팀의 노래는 아이브의 ‘eleven’이었다.

두 번째 미션은 오프로드 루지 랩 타임 대결로, 써니가 기권을 한 가운데 효연이 1위, 유리가 2위, 3위가 티파니, 4위가 태연, 5위가 수영이 차지했다.
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마지막 미션은 기억력 게임으로, 알파인 코스터를 타고 모노레일 위를 가다보면 오르막 구간에 있는 10명의 사진을 암기해 순서대로 맞히는 거였다. 사진은 강호동, 김영철, 손석구, 이효리, 코드 쿤스트, 조정석, 둘리, 전현무, 이용진, 유진 순으로 놓였다.

기억력 게임에서는 유리의 작은 실수가 하이라이트에 등극했다. 알파인 코스터의 빠른 속도를 이겨내고 오르막길에 놓인 10명의 인물 사진을 순서대로 맞히는 미션이었다. 첫번째 주자 효연은 강호동, 김영철까지만 외웠다.

김영철 사진을 보고 이수만이라고 확신한 유리는 이수만에서 '땡'이 외쳐지자 당황했다. 효연은 "너무한 거 아니야?"라며 황당해했고, 유리는 "이수만 선생님을 틀린 거야? 이수만 선생님 아니면 누구야?"라며 놀랐다.

이에 티파니 영이 "너 아직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니야?"라며 웃자 유리는 "이수만 선생님 정말 죄송합니다. 김영철 오빠 죄송합니다. 두 분께 정말 잘못했습니다"라며 사과했다.

최종 결과 상금 100만 원은 공동 1위인 효연과 태연에게 돌아갔다. 그러나 상금 상자는 비어있었고, 8명의 멤버 중 100만 원을 훔쳐간 데빌과 그를 돕는 조력자 데몬을 잡기 위한 추리게임이 시작됐다.
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사진=JTBC '소시탐탐' 방송 화면.
이와 함께 지난 여행에 함께하지 못한 막내 서현이 등장, 완전체가 처음으로 뭉쳤다. 멤버들은 각 미션을 통해 힌트들을 얻기 시작했고, 중간회의에서 서로를 계속 의심했다. 멤버들이 얻은 힌트는 예술의 방에서 웰시코기, 추억의 방에서 제주도 주소, 언어의 방에서 꽃 사진, 센스의 방에서 '그가 날 죽음의 맛으로 초대한다'고 적힌 영화 포스터였다. 체력의 방은 8.9였고, 뉴런의 방은 숫자 3이었다.

힌트 조합에도 데빌을 맞히지 못한 멤버들은 각자 생각하는 멤버를 지목했고, 3표를 획득한 태연이 검거됐다. 그러나 태연은 태연은 데빌이 아닌 데몬으로 밝혀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