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돌싱포맨’에 나타났다.

1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돌싱포맨’ 1주년 특집으로 ‘골 때리는 그녀들’의 에이스 선수들과 골 때리는 축구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와 김민경은 골때녀 에이스들과의 경기에 앞서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코너를 진행했다. 첫 번째 질문은 제작진이 김준호를 제일 쥐어박고 싶은 순간으로 ‘안 웃길 때, 방귀 뀔 때, 밑도 끝도 없이 배를 보일 때’로 뽑혀 호탕한 웃음을 지었다. 김준호는 그 자리에서 옷을 올리며 “지민이는 귀여워 하는데?”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에 김민경은 “그러니까 지민이한테만 하라고”라며 맞받아쳐 현장을 폭소케 했다.

연습 운동에서 김민경은 탁재훈을 살짝 치고 지나갔는데도 불구하고 위협(?)을 느끼게 했고, ‘돌싱포맨’ 팀에게 “개버지 조심하세요”라는 무시무시한 경고를 날리기도. 김준호와 김민경은 전반전 경기가 시작되자 초반부터 집중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누구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플레이를 펼쳤다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특히 김준호는 이상민과 눈 사인을 주고받고 볼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이상민의 노룩 패스에 허탈한 웃음을 지었고, 그 순간을 놓치지 않은 김민경은 골을 얻어내 ‘돌싱포맨’ 팀에게 ‘창피포맨’이라는 별명을 얻게 했다.

그런가 하면 김민경은 ‘민경 장군’답게 상대 팀의 공격에도 미동도 없이 슛을 막아내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녀는 박선영과의 합작 패스 이후 또 한 번의 골 찬스를 만들며 승부를 앞서갔다.

한편 전반전만 끝냈음에도 연장전까지 뛴 것 같은 체력 소모로 방전이 된 김준호와 여유로운 김민경의 대비되는 모습으로 주위를 배꼽 잡게 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김민경은 지친 기색 없는 파워풀한 모습으로 경기장을 활보했고, 뒤늦게 몸이 풀린 김준호는 완벽한 패스로 골을 만들어 내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절로 감탄이 나오게 했다.

결국 이날 경기는 치열한 접전 끝에 ‘신발 벗고 돌싱포맨’ 팀과 ‘골 때리는 그녀들’ 팀은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