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
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


방송인 전현무 '씨름의 여왕'을 소개했다.

19일 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연출 전성호)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전성호 감독을 비롯해 전현무, 이만기, 이태현, 홍윤화, 김새롬, 김보름, 자이언트 핑크, 최정윤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씨름의 여왕’은 2022년 뜨거운 여름, 승부를 위해 모든 것을 건 강한 여자들의 한판 대결을 담은 본격 걸크러쉬 격투 예능. 명쾌하고 다이내믹한 운동인 씨름의 묘미, 거침없이 샅바를 부여잡는 여자 연예인 씨름단의 매력을 담아내 ‘제2의 씨름 부흥기’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전현무는 "'아육대'와 확실히 다른 게 있다"며 "걸그룹이든 보이그룹이든 저돌적이다. 2~300명의 팬이 응원하니까 그것 때문에 더 저돌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씨름의 여왕' 멤버들보다 기술이 많이 안 나올 때가 있다. 힘과 힘의 대결이다"라며 "'씨름의 여왕'은 아직 기술이 안 배웠음에도 디테일한 기술들이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가장 큰 차이는 ‘씨름의 여왕’의 경기 시간이 압도적으로 짧다"며 "기술 면에서 다양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씨름의 여왕' 멤버들과 대결에서 이길 수 있냐는 질문엔 "제가 대결해서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전성호 PD밖에 없다"며 "여기 계신 분들은 도저히 안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씨름의 여왕’은 오는 1일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