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
사진제공=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


개그맨 홍윤화가 '씨름의 여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19일 tvN STORY, ENA채널 ‘씨름의 여왕’(연출 전성호)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전성호 감독을 비롯해 전현무, 이만기, 이태현, 홍윤화, 김새롬, 김보름, 자이언트 핑크, 최정윤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씨름의 여왕’은 2022년 뜨거운 여름, 승부를 위해 모든 것을 건 강한 여자들의 한판 대결을 담은 본격 걸크러쉬 격투 예능. 명쾌하고 다이내믹한 운동인 씨름의 묘미, 거침없이 샅바를 부여잡는 여자 연예인 씨름단의 매력을 담아내 ‘제2의 씨름 부흥기’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홍윤화는 "여자 아이돌분들이 나올 줄 알았다"며 "방송하시는 여자 연예인분들을 봤을 때, 저보다 체구가 크신 분들이 한두분 정도 계시더라. 그분들 일정을 보니 이 프로그램을 못할 것 같아서 피지컬로 해볼 만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막상 녹화해 임해보니 깜짝 놀랐다"며 "모두 진지하게, 예능이지만 진정성을 가득 담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간 수많은 스포츠 종목의 제의가 들어왔지만, '이 프로그램 섭외 제의가 들어왔을 때 듣자마자 나 이거 잘할 수 있을까'에서 '잘 하고 싶다'로 끝났다"라며 "출연 고민을 5초도 안 했다"고 말했다.

‘씨름의 여왕’은 오는 1일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