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끼리 홀인원' 안정환./사진제공=MBC에브리원
'전설끼리 홀인원' 안정환./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안정환이 농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9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MBC스포츠플러스 에능 '전설끼리 홀인원' 제작발표회 열렸다. 행사에는 신주석 PD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 문경은, 소유, 김하늘 프로가 참석했다. 허재, 현주엽, 김성주는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전설끼리 홀인원'은 축구와 농구 레전드 스타들이 골프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축구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 농구부 허재, 현주엽, 문경은이 출연하며 MC로 김성주, 소유, 김하늘 프로가 출연한다.

축구부가 바라보는 농구는 어떨까. 안정환은 "농구는 실내 스포츠다. 더울떄 에어컨 틀어주고, 겨울에 난로 틀어주고, 화초나 다름 없다"며 "나도 타 예능에서 농구를 해봤기에 힘든 스포츠라는 걸 안다. 그러나 축구가 나한테는 더 힘들고 고통스러운 게 많다. 태양을 보고 뛰는 사람과 안 보는 사람과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농구부 어르신들이 스윙을 하다 쓰러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연세가 많아서"라고 놀렸다. 조원희는 "축구부는 늘 웃고, 농구부는 늘 인상을 쓰고 있더라. 현주엽이 아예 식사를 안하고 인상을 쓰고 있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문경은은 "자연광과의 싸움이었다. 실내에만 있다가 야외로 나오니 골프도, 날씨도 스트레스 받았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축구선수가 부러웠다"며 "농구는 큰 경기를 나가도 아시안 게임인데, 축구는 세계적인 대회가 있지 않나. 나도 저런 무대에서 뛰고 싶다는 부러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전설끼리 홀인원'은 19일 밤 10시 MBC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MBC스포츠플레스에서는 같은날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MBC에서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