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끼리 홀인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전설끼리 홀인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신주석 PD가 뒤늦게 골프 예능을 선보임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MBC스포츠플러스 에능 '전설끼리 홀인원' 제작발표회 열렸다. 행사에는 신주석 PD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 문경은, 소유, 김하늘 프로가 참석했다. 허재, 현주엽, 김성주는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전설끼리 홀인원'은 축구와 농구 레전드 스타들이 골프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축구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 농구부 허재, 현주엽, 문경은이 출연하며 MC로 김성주, 소유, 김하늘 프로가 출연한다.

안정환, 허재 등은 '뭉쳐야 찬다', '안 싸우면 다행이야' 등 다양한 예능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러한 조합이 기시감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신주석 PD는 "기시감을 유명함으로 십분 활용했다. 이들의 조합이 프로그램을 널리 홍보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다"며 "섭외 과정이 이렇게 잘 풀릴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운이 좋았다. 한데 모이기 바쁜 분들인데 서로서로 친분도 있어서 좋은 콘텐츠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그간 골프 예능이 많이 생겼던 만큼 뒤늦게 골프 콘텐츠를 선보이는 이유를 묻자 신 PD는 "골프 예능이 많이 생겨나면서 이제는 기본적인 골프 용어를 설명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며 "기존 골프 프로그램은 게스트를 초대하는 친목 예능이었다면, 우리는 대결 위주의 예능이다. 출연자들부터 승부의 세계 정점에 오른 분들이라 결전을 치르고 왔다"고 자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