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인국, 흑막 정체에 한 걸음 다가갔지만…등 뒤 노리는 어둠의 그림자('미남당')


[종합] 서인국, 흑막 정체에 한 걸음 다가갔지만…등 뒤 노리는 어둠의 그림자('미남당')
사진=KBS2 '미남당' 영상 캡처
사진=KBS2 '미남당' 영상 캡처
'미남당'이 코믹과 스릴러를 오가는 롤러코스터 같은 전개로 안방극장을 뒤흔들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 7회에서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는 베일에 싸인 연쇄살인범 고풀이의 정체에 한 걸음 다가섰다.

앞서 연쇄살인 사건에 관한 또 다른 공범이 존재할 것이라는 남한준과, 이를 믿지 않는 한재희의 대치가 이어졌다. 용의자 최영섭(장혁진 분)의 증언에 따라 진범의 존재가 확실시됐지만, 간호사로 위장한 고풀이가 최영섭에게 약물을 투약하고 달아나는 예상치 못한 사태가 벌어졌다. 또한 고풀이를 뒤쫓던 남한준이 그에게 공격당하는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이해 진땀을 유발했다.

7회 방송에서 남한준은 의식을 잃어가는 상태에서도 고풀이의 팔을 움켜쥐고 DNA를 채취했다. '미남당' 팀원들의 등장과 함께 고풀이가 달아나자, 마지막까지 그를 쫓으라고 지시하며 매서운 집념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고풀이를 놓친 남한준은 죽음을 앞둔 최영섭에게로 향했고, "수지가 전해 달래. 아빠 마음 아프게 해서 미안하다고"라는 따스한 위로의 말을 전해 뭉클하게 했다.

이후 한재희는 자신에게 사과하라며 떼를 쓰는 남한준에게 결국 굴복했다.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그녀는 다큐 프로그램 제작진에게 남한준을 '사기꾼 무당'이라고 고발했지만, 남한준은 손님으로 위장한 PD들에게 적중률 100%의 점괘를 늘어놓으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남한준은 독보적인 프로파일링 능력과 기막힌 말발, 능청스러운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종합] 서인국, 흑막 정체에 한 걸음 다가갔지만…등 뒤 노리는 어둠의 그림자('미남당')
[종합] 서인국, 흑막 정체에 한 걸음 다가갔지만…등 뒤 노리는 어둠의 그림자('미남당')
사진=KBS2 '미남당' 영상 캡처
사진=KBS2 '미남당' 영상 캡처
한재희와 차도원(권수현 분)은 고풀이에게 살해당했던 강은혜(김민설 분)의 지인들을 수사한 끝에 그녀가 조이스 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이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차도원은 조이스 엔터 이사 박진상(허동원 분)을 협박했다. 두 사람이 사촌지간이라는 점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동일한 증언을 확보하고 박진상을 미행하던 남한준, 공수철(곽시양 분)은 그가 무당과 함께 굿판을 벌이는 장면을 목격, 고풀이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됐다.

이러한 가운데 강력 7팀은 라이벌인 3팀에게 수사권을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 '직진' 본능을 발휘한 한재희와 장두진(정만식 분)은 조이스 엔터의 오디션에 참가해 어설픈 춤사위를 선보였다. 심사위원으로 위장한 남한준이 박장대소를 터트리며 이 광경을 지켜보는 '웃픈'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방송 말미, 화장실로 향한 남한준의 등을 노리는 누군가의 실루엣이 그려지며 또 다시 위기감이 고조됐다.

이렇듯 '미남당'은 어두운 진실을 좇는 점집 '미남당'과 강력 7팀의 치열한 수사 스토리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과연 거대한 흑막 고풀이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방송된 '미남당' 7회 시청률은 4.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