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화면 캡처


최강 몬스터즈가 창단 첫 패배를 맛봤다.

지난 18일(어제)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동의대학교의 2차전 대결이 그려졌다.

1차전에서 귀신같은 작전으로 ‘정갈량’이라는 별명을 얻은 정보명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자신의 비밀병기를 꺼내 든다. 그 주인공은 1차전에 얼굴을 비추지 않았던 1학년 최윤서였다. 그는 빠른 직구와 날카로운 슬라이더로 최강 몬스터즈의 타자들을 잇달아 삼진으로 제압하며 정 감독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에 최강 몬스터즈도 창단 이래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고 있는 유희관을 내세웠다. 하지만 유희관은 첫 타자에게 2루타를 맞으며 컨디션 난조를 보였다. 이 틈을 타 정보명 감독은 번트 작전을 펼치며 압박했고, 유희관은 송구 실책과 함께 첫 실점을 기록했다.

계속된 위기에도 유희관은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진행했다. 유희관의 분투 속에 타자조 역시 최윤서 공략에 성공, 이택근의 적시타와 함께 동점으로 경기를 되돌렸다. 이후 이승엽 감독은 이대은을, 정보명 감독은 신승윤을 마운드에 올렸다.

좌완 사이드암이라는 희귀한 재능을 살린 신승윤은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호투를 이어갔다. 그러나 최강 몬스터즈의 이대은은 제구에 난조를 보이며 볼넷과 폭투로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2실점을 한 이대은은 8회말에도 선두 타자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위기의 상황 속 이승엽 감독이 꺼낸 카드는 경기 전 주루코치로 일임했던 심수창이었다. 심수창은 프로 시절 선발부터 중간, 마무리까지 넘나들었던 경험과 함께 급한 불을 끄며 팀의 1선발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화면 캡처
8회초 공격이 시작되자 최강 몬스터즈는 류현인의 선두 타자 안타와 정근우의 몸에 맞는 공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캡틴 박용택이 홈런을 방불케하는 장타로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이며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행운의 여신은 최강 몬스터즈를 외면했다. 바운드 된 타구가 펜스 밖으로 넘어가 버리며 인정 2루타가 된 것. 결국 1루에서 출발했던 동점 주자가 3루로 되돌아가며 한 점 뒤진 승부를 이어갔다. 하지만 정의윤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만루 찬스를 만들었고, 서동욱이 볼넷을 통한 밀어내기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9회말 연장과 끝내기의 기로에 선 심수창은 첫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다음 타자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이에 심수창은 1루에 주자를 채워 넣으며 병살 작전을 펼쳤고, 후속 타자를 땅볼로 유도하며 연장으로 가는 9부 능선을 넘었다. 하지만 3루수의 송구 실책이 나왔고, 결국 실점을 해 끝내기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창단 후 첫 패배를 당한 선수들은 침통한 분위기에서 은퇴 후 느낄 수 없던 패전의 씁쓸함을 다시 되새겼다. 이에 장시원 단장은 동의대와 최종전을 언급하며 최강 몬스터즈의 전의를 끌어 올렸다.

이승엽 감독은 “패배를 했기 때문에 저희의 의지를 다시 불 싸지를 수 있을 것 같다”며, “승자만이 웃을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정비해서 잘 준비하고 기필코 이기겠다”고 3차전 승리를 다짐했다.

‘최강야구’는 7회는 시청률 2.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