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야도를 찾은 허재가 특급 대우를 받았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김병현, 홍성흔, 더스틴 니퍼트, 이대형, 봉중근, 정근우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회가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통발 낚시로 대결을 펼쳤다. 봉중근은 통발 안에 아무것도 없어 허탈함에 빠졌다. 반면 김병현의 통발엔 통통한 노래미가 들어있었다. 그는 기뻐하며 노래미를 한 손으로 잡고 들어 올렸고, 미끄러운 노래미는 그의 손을 빠져나가 바다로 돌아갔다.

이에 봉중근은 “이거 마이너스 50점 아니냐”고 비난했다. 홍성흔은 “이장이고 나발이고 그냥 바다에 던져 버리고 싶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봉중근은 “제가 떨어뜨렸으면 아마 중도하차”라고 덧붙였다.

앞서 봉중근은 바다 수확물이 담긴 양동이를 바다에 담가 다 쏟았다. 또 초도에선 소라를 다 태워 먹은 바. 그의 모습을 지켜보던 황제성은 “사람은 착해요”라고 포장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병현은 "오늘 되게 중요한 분이 온다. 저한테는 아버지·스승님 같은 분이다. 이분은 공 하나 가지고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 하신 분이다"라며 VIP 방문을 알리며 분주하게 움직였다. 손님이 게 종류를 좋아한다는 정보에 멤버들은 갑각류 잡기에 열을 올렸다.

야도 멤버들은 칠게와 박하지, 바지락 등 다양한 재료로 손님맞이 음식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야도에 모습을 드러낸 VIP의 정체는 허재였다. 김병현은 "저랑 함께 많은 섬을 돌아다니면서 개척을 하신 분이다. 스포츠계에서는 볼 수 없던 하극상을 보면서 그 자리에 가지 못한 게 한이 됐었다. 저희 야도에서 허재 감독님의 한을 풀어주고 싶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야도 멤버들은 허재를 위한 박하지찜, 깐풍게튀김, 회 비빔국수를 준비했고 "형님 입맛에 맞냐?"라고 허재 맞춤형 음식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이에 만족한 허재는 "신경 써서 환영식 해줘서 꽃가마 타고 가는 기분이다"라고 고마워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