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넷플릭스
'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 출연하며 참신한 홍보 방식에 감탄한 일화를 털어놨다.

18일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김희선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희선은 복수를 위해 상류층 결혼정보회사 렉스에 가입한 서혜승 역을 맡았다.

'블랙의 신부'는 홈쇼핑 홍보를 진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희선은 "처음에 제일 반대하던 사람이 저다. '우리가 무슨 홈쇼핑을 나가?' 그랬는데 나가서는 제가 제일 열심히 했다. 후배들이 배신 당했다고 하더라. 홈쇼핑 끝나고 애들한테 혼났다. 댓글로 다 읽고 호스트한테 돌발 질문도 하고 그랬다"며 웃었다. 이어 "'웬 홈쇼핑?' 그랬는데, 넷플릭스 홍보 방식에 깜짝 놀랐다. 어느 분야에서든 1등 하는 분들은 이유가 있구나 느꼈다"고 전했다. 또한 "홈쇼핑 세트 장식에 드라마 속 가면파티신의 세트 장식을 떼와서 장식하고 돈도 많이 들였다. 쇼호스트에게 '이런 세트 보셨냐'고 했는데 자기도 처음봤다더라. 공들인 세트 같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꼰대 마인드'로 두려워했는데 하고 나니 참신한 홍보 방식이라는 걸 느꼈다. 하다 보니 제가 더 신났다. 처음에 홍보팀에 결사반대했는데 나중에 제가 넷플릭스 홍보팀에 사과했다"며 쑥쓰러워 했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15일 공개됏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