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고딩엄빠’
사진제공=MBN ‘고딩엄빠’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의 손은주·문종인 부부가 ‘가게 오픈’ 첫날부터 멘붕에 빠진다.

19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하는 ‘고딩엄빠2’ 7회에서는 ‘역대급 대가족’ 라이프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쭌 형제 맘’ 손은주와 문종인 부부가 셋째 임신 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처음으로 사업에 도전한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두 사람은 ‘쭌 형제’를 어린이집에 등원시킨 후 어디론가 향하는데 아침부터 피자-치킨 가게에 들러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에 대해 문종인은 “셋째도 생기고 하다 보니, 돈을 더 벌기 위해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힌다. 두 부부의 창업 도전에 3MC는 놀라워하면서도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

잠시 후, 손은주-문종인 부부는 가게 오픈을 앞두고 적극적으로 전단지를 돌리며 열성 홍보에 나선다. 주위 상인들과 행인들에게 싹싹하게 전단지를 돌리는 손은주와 달리, 문종인은 초긴장 상태로 말실수를 거듭한다. 문종인은 “쑥스러워서 말문이 안 터지지만, 먹고 살려면 해야 한다”며 다시 열심히 전단지를 돌린다. 이를 본 박미선은 “우리도 먹고 살려고 말 많은 거지, 원래는 말 없어”라고 폭풍 공감하며 응원을 보낸다.

전단지 홍보를 끝낸 손은주, 문종인 부부는 본격적으로 음식 재료를 다듬는 등 오픈 준비에 들어간다. 하지만, 배달업체 직원의 방문 이후, 두 사람은 ‘멘붕’에 빠진다. 급기야 문종인은 가게 문을 박차고 나가 누군가와 심각하게 전화 통화를 한다. 손은주는 “이 상태면 오늘 가게 오픈을 못 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어두운 표정을 짓는다.

제작진은 “최근에 셋째를 임신한 손은주와 남편 문종인이 가족의 생계를 위해 고민 끝에 처음으로 사업에 도전했다. 특히 손은주는 임신 19주차임에도 불구하고 잠시도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 믿고 아껴주는 두 부부의 모습이 따뜻한 희망과 웃음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 7회는 19일(화)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