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넷플릭스
'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 출연한 김희선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희선은 복수를 위해 상류층 결혼정보회사 렉스에 가입한 서혜승 역을 맡았다.

김희선은 "외국에서는 만나 보고 느낌이 통하는 사람과 사랑을 먼저 하는데, 여기서는 조건, 등급에 맞는 사랑을 하지 않나. 사람에 등급을 매긴다는 게 외국 사람들에게 어색하고 어찌보면 속물 같다는 생각을 하게 할 것 같다. 외국은 데이팅앱을 많이 사용한다더라. 주위에 있거나 사진을 통해 보고 호감 가고 잘 맞으면 만나게 된다. 그렇기에 (결혼정보회사라는) 소개가 외국 사람들에게 신선하기도 하고 욕하게 하면서도 궁금할 자극적 소재가 될 것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제 나도 도전을 해봐야할지 않을까 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적으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다는 욕심도 났다. 코리아 콘텐츠 넷플릭스만이 갖고 있는 게 이거면 신선하겠다 했다"고 전했다.

서혜승 캐릭터에 대해서는 "너무 답답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말할 기회가 2000번 있었는데 바보 아닌가 싶기도 했다. 내가 봐도 서혜승이 답답한 면이 있다"면서도 "지혜의 여신답게 큰 그림을 그렸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고구마가 있어야 사이다가 발휘되지 않겠나. 등장인물이 다 사이다이면 매력이 없을 것 같다. 서혜승이 나오는 인물 중엔 답답하지만 계략을 꾸미고 어떻게 복수를 해나갈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시청자들이 서혜승에게 바라는 사이다적인 면모가 있을 텐데, 그런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반면 김희선은 엄마이자 아내로서 공감되는 면도 있었다고 한다. 그는 "극 중 신랑이 짐싸서 나갈 때 애는 어떻게 할 거냐, 얘는 끝까지 책임진다, 이런 얘길 하지 않나"라며 "우리 신랑이 바람을 폈다는 게 아니라 결국에는 이 사람도 행복하고 나도 행복해야 한다. 아이를 책임져주는 조건이라면 오랜 시간 몸이 같이 있어도 마음은 따로 있는 게 오히려 아이에게도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줄 것 같다. 이런 상황이라면 보내주겠다, 이혼하겠다고 할 것 같다. 그런 상황에서 매달리면 남자든 여자든 더 싫어할 거 같다. 요즘은 쿨하게 보내주고 그러지 않나. 앞으로 120세라고 하는데, 서른에 결혼한다 치면 90년을 같이 살게 된다. 남녀가 만나도 2~3년 만에 깨지지 그런다. 16년, 제일 오래 만난 남자 중에 하난데 계속 하루하루 갱신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15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