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사진제공=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가 1차전에 고전했던 동의대학교 에이스 신승윤과 다시 마주한다.

18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7회에는 최강 몬스터즈와 동의대 에이스 신승윤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최강 몬스터즈는 동의대 에이스 신승윤과 다시 한 번 승부를 펼친다. 프로에서도 보기 힘든 ‘좌완 사이드암’이라는 특수한 재능을 갖춘 신승윤은 1차전 당시 최강 몬스터즈를 상대로 극강의 실력을 보인 바 있다.

신승윤이 마운드에 올라서자 최강 몬스터즈의 더그아웃엔 다시 한 번 긴장감이 맴돈다. 중계진 역시 “1차전에서 신승윤 선수의 공을 치기 어려웠다”며 쉽지 않은 경기를 예상한다. 신승윤은 기대에 부응하듯 예리한 각도의 공으로 타자들을 밀어붙인다고.

하지만 프로야구 레전드가 모인 최강 몬스터즈인 만큼 1차전과 다른 양상도 예견된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부활을 선언한 최강몬스터즈 선수가 신승윤 공략에 앞장선다고. 또한 8회가 다가오자 선수들은 “베이징 올림픽을 떠올리자”며 약속의 8회를 소환, 승리 의지를 불태운다.

과연 최강 몬스터즈 선수들은 천적 신승윤 공략에 성공하고 동의대와 2차전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7회는 18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