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애 연예인이 등장하는 악몽을 꾼다면 어떨까.

오늘(18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74회에는 46세 남성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학창시절 이후 유일하게 좋아하게 된 연예인이 있는데 몇 년 동안 꿈에 계속 나온다고 운을 뗀다. 한 달에 5~6번 꿈을 꾸고 심지어 촬영 전날 밤에도 그가 꿈에 나왔다고. 이에 이수근은 "계속 생각하고 있다는 거다"라고 분석한다.

문제는 처음에 의뢰인과 연예인이 친한 친구가 되는 등 기분 좋은 꿈을 꿨던 것과 달리 지난해부터는 치고받는 것은 물론 서로 해치는 악몽까지 꾼다는 것이다.

의뢰인이 추측하는 악몽을 꾸게 된 계기는 연예인을 실제로 만난 이후다. 우연히 해당 연예인을 봤는데 당시 너무 긴장되어서 쭈뼛쭈뼛하다가 제대로 말을 걸지 못했고, 그게 후회돼서인지 이후 악몽을 꾸게 됐다는 것이다.

의뢰인은 전 세계 연예인 중 한 명만 만날 수 있다고 하더라도 해당 연예인을 만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내고, 이수근은 "이정도면 한 번은 만나야겠다"며 공감해줬다는 후문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74회는 오늘(1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