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이소라의 갑작스런 고백에 은지원이 당황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모델 이소라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이소라는 "진짜 이소라 주스를 알려주겠다"며 "초딩입맛 은지원도 좋아할 맛"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내 기대감을 자아냈다. 재료 가운데 잎이 넓은 케일을 본 은지원은 부채 아니냐며 농담을 던졌다.

그러자 이소라는 갑자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는 “제가 은지원 씨랑 같이 방송하면서 연예계에서 그간 얼마나 많은 남자분과 방송을 해봤겠냐”며 “그런데 성별, 연령을 다 떠나서 한 명과 결혼을 해야 한다면 은지원이랑 결혼해서 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전원 당황했고, 이승기는 “지금 프러포즈하시는 거냐”고 말했다. 이소라는 “은지원 씨는 저보다 너무 어리지 않냐, 제 말은 성별과 연령을 초월해서 얘기한 거다”라며 “제가 생각하는 그 포인트를 계속 얘기한다. 아무도 얘기하지 않는”이라고 덧붙였다.

이소라는 총 3단계 주스를 선보였다. 그는 1단계 주스로 케일, 파인애플, 사과, 아보카도, 코코넛 워터를 넣고 주스를 갈아줬다. 이에 이승기는 "건강한 맛이다"라고 엄지를 내세웠다.

이후 2단계 주스를 내놓은 이소라는 당근, 비트, 사과, 생강, 코코넛 워터를 넣었고 김동현은 “주스에서 화단 흙냄새가 난다”고 했고 멤버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묽은 화단을 퍼서 먹는 느낌이다”라며 “벌써 효과가 있는 것 같다"며 화장실로 향했다.

은지원은 “승기 이 녀석 예의 없게 아까부터 사부님 말씀하시는데 피식피식하더라”라며 “그런데 입이 아닌 밑에서 피식거리는 거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3단계 주스는 셀러리, 오이, 레몬, 코코넛 워터만을 넣고 만든 것으로 이승기는 "혀에서 처음 느껴본 맛이다. 화단에 있는 온갖 풀이 다 들어 있는 것 같다"라고 투덜댔다.

한편 양세형은 "오래된 연못 냄새가 난다. 난생처음 먹어본 맛이다"라고 질색했지만 이소라는 "꾸준히 먹는 게 제일 중요하다. 꾸준히 운동하고 좋은 재료에 정성껏 주스 만들어 먹자"라고 덧붙였다 .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