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송영창이 염정아에게 딸 갈소원 사진으로 최후의 경고장을 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에서는 송우창(송영창 분)이 어용미(염정아 분)에게 최후의 경고장을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어용미, 안인경(전소민 분), 맹수자(김재화 분)에게 마지막 잭팟의 기회가 찾아왔다. 세 사람이 세운 목표엔 저마다의 상한선이 있었다. 어용미에겐 마당 딸린 집과 가게를 마련할 수 있는 목돈, 안인경에겐 커피 트럭이 잘 안될 상황을 대비할 여윳돈, 맹수자에게 이혼 후 나홀로 신혼여행을 다닐 비용이었던 것. 그 기회는 이를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는 빅 프로젝트였다.

캡틴 송우창 밑에서 작전주를 진행 중인 윤태경(송재희 분)은 캡틴 몰래 더블 플레이를 계획했다. 그러려면 추적이 어려운 자금이 필요했다. 이는 금잔디(장신영 분)가 소개한 사채업자 오동주(윤경호 분)가 적격이었다. 그런데 오동주가 어용미와 금잔디 사이의 커넥션을 눈치채면서 새로운 판이 만들어졌다. 어용미를 앞세워 자신도 작전에 끼워 달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그렇게 어용미, 금잔디, 윤태경, 오동주가 의외의 팀을 결성하게 됐다. 자금줄 동주가 돈을 대면 윤태경이 회사 이름과 작전주를 공유하겠다는 것. 겉으로 보기엔 심플한 계획이었지만 주가 조작은 최소 5배, 많게는 10배까지도 불릴 수 있는 큰 건이었기에 그만큼 위험했다. 하지만 이번에야말로 목표를 이룰 수 있는 프로젝트였다. 싹쓸이단도 "마지막으로 딱 한 번만 하고 끝내자"라며 결의를 다졌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엄마라는 동질감으로 양심의 가책을 느낀 금잔디는 어용미에게 모든 걸 실토했다. 송우창이 살아있으며, 자신의 보고로 그가 윤태경의 딴주머니 계획은 물론 어용미의 신상도 모두 알고 있다는 점, 무엇보다 이영신(이무생 분) 역시 어용미라는 약점 때문에 이번 건에 얽혔다는 사실이었다.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업' 방송 화면 캡처
성실함으론 벗어나지 못한 가난 때문에 세상을 뜬 아버지에 대해 털어놓으며, 어용미가 내민 거친 손에 특별한 감정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던 이영신. 그제야 어용미는 그 애틋한 진심 때문에 이영신까지 송우창이 만든 장기판의 말로 이용되고 있음을 깨달았다.

이에 지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다는 이영신에게 그만두겠다고 답한 어용미. 하지만 그녀를 최후의 말로 쓰려는 송우창의 반격이 또다시 그 결심을 흔들었다. 어용미에게 딸 진연아(갈소원 분)의 사진이 연달아 전달됐다. 그 사진 속에 송우창이 함께 있었다. 이를 본 어용미는 비명조차 지를 수 없을 정도로 경악한 모습을 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