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걍밍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걍밍경' 영상 캡처


다비치 이해리를 시집보낸 강민경의 일상이 공개됐다.

강민경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걍밍경'에 '한잔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민경은 "헛헛한 마음이 든다. 마트에 들려 이것저것 좀 사고 집에 가서 맛있는 걸 해먹으려고 한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아무튼 좀 포만감으로 이 공허한 마음을 채워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아보카도 부카케 우동을 평소 자주 해먹는다는 강민경. 그는 요리에 필요한 재료를 소개했다. 음식을 서둘러 준비하고, 강민경은 최근 100만 유튜버가 됐음을 알렸다.

그는 "자 우선 축하는 해야 하니까 한 잔 하겠다. 여러분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술을 들이켰다.

이어 먹방을 시작한 강민경. 그는 "정말 맛있다. 한 잔 더 해야겠다. 항상 겸손해야 한다. 자만하면 안 된다. 겸손하자는 의미로 한 잔"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강민경은 "이렇게 많은 구독자가 생길 거라고는 정말 상상도 못 했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 "미쳤나봐. 음식을 벌써 다 먹어간다. 2개를 만들 걸 그랬나 보다"라며 면을 다시 채웠다.

강민경은 술로 행복하게 하루를 마쳤다. 이후 영상이 전환되고, 검은색 의상을 입고 나온 강민경. 그는 "오늘은 결혼식 축가를 하고 오는 길이다. 요즘 왜 이렇게 결혼을 많이 하는거냐?"라며 질투 섞인 목소리를 냈다.

또 다른 날에는 오이 냉국에 도전하기도. 강민경은 "정말 더운 날이다. 어마어마하게 시원한 음식을 먹고 싶더라. 입맛을 쫙 올릴 오이냉국. 얼마 전에 지인이 아파트 텃밭을 분양 받았다고 하더라. 그래서 채소를 이렇게 선물 받았다"고 설명했다.

가지 솥밥과 오이 냉국을 만들어 낸 강민경. 술 한 잔과 함께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영상 속 마지막 음식은 사과 샌드위치였다. 강민경은 "내가 원래 아침을 잘 안 먹는다. 근데 오늘은 긴 회의가 있어서 먹고 나가려고 한다"며 음식을 준비했다. 차 안에서 샌드위치를 베어물은 강민경은 "많이 말을 해야하기 때문에 열량을 넣어줘야 한다. 정말 맛있다"라며 만족해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