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쉴 새 없이 드러냈다.

김준호는 17일(어제)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어김없이 연인 김지민을 언급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이상민의 집 인테리어를 위해 최진혁과 함께 짐을 옮기러 이상민의 집으로 향했다. 트럭에 싣고 온 변기를 보고 “화장실 있는데 왜 욕심을 내냐고”라며 이해하지 못했지만, 회장님이 쓰던 변기라는 말에 “기 받아야죠”라며 금세 태도를 돌변했다. 하지만 “무거운 것만 골라서 갖고 왔어”라며 투덜거렸고, 변기를 옮기자마자 “인생 최고로 무거웠다”라며 엄살을 부리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김준호는 최진혁의 반려견 ‘몽실이’를 돌본다는 핑계로 짐을 나르지 않고 꾀를 부리다 이상민에게 딱 걸렸고, 와인 셀러를 옮길 때도 드는 시늉만 하는 등 병약미 넘치는 모습을 드러내 폭소케 했다. 또한 이상민과 최진혁이 변기를 옮기던 중 정체 모를 물이 흐르자 “거 회장님 똥 기운 받아 좋겠소”라며 비웃기도. 짐을 다 옮기고 쉬던 중 이상민이 기계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맛본 김준호는 “이 기계 사야겠다, 나도. 지민이 해주게”라며 연인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서슴없이 드러내 모두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또한 김종민, 김희철과 함께 떠난 캠핑에서 폭풍 요리 실력을 뽐냈다. 냉칼국수를 만들어 먹고 모두가 맛을 극찬하는 가운데, “사랑하는 사람하고 먹으면 더 맛있어”라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첫 키스는 언제 했냐는 김종민의 질문에 그때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해내며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그런가 하면 김종민이 준비한 러브 젠가 게임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옆사람 볼에 뽀뽀하기’ 미션이 나오자 김준호는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김지민에게 다가갔다. 그는 부끄러워하는 김지민의 손등에 키스하더니, 갑자기 그의 볼에 다가갔다. 김지민은 기겁하며 놀라 그를 밀쳐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김희철이 뽑은 젠가에서 ‘지민이 엄마한테 전화해서 준호 바꿔주기’가 나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자친구 김지민의 엄마와 첫 통화를 한다는 김준호는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화기를 넘겨받자마자 만들어 준 막장 잘 먹었다는 말과 함께 “저 막장 드라마 진짜 좋아하거든요”라고 실없는 드립을 날리자 분위기가 싸해졌고 이내 김준호의 귀까지 빨개져 보는 이들까지 민망하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미우새 인사청문회 현장에서는 이상민이 탁재훈을 말도 없이 김준호 본인 집으로 보낸 것에 불만을 표하자, 이상민은 평소 개그맨들이 김준호의 집 비밀번호를 다 안다며 휴게실 같은 곳이라고 하지 않았냐는 말에 김준호는 “휴게실에서 사랑방으로 바뀌었습니다!”라고 당당하게 말해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쉴 새 없이 드러냈다.

이어서 김준호를 향한 청문회가 이어졌다. 이상민이 2021년 가을소풍에 관해 질문을 하자 기억이 안 난다고 했고, 이어 탁재훈이 결혼한 기억이 있냐는 질문에는 바로 기억이 난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준호는 쏟아지는 질문에 쿨하게 인정하면서도 거침없는 질문 공격에도 센스 있게 되받아치며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상민은 “김준호 씨는 반장이라는 직책을 악용해서 본인의 위상을 드높이고 개인의 사리사욕을 챙겼다”면서 증겨 자료를 제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엔 박군 결혼식 회비 횡령 사건의 증거가 담겼다. 김준호는 “화환에 ‘미우새 아들 일동’이라고 하면 라임이 안 맞더라”라며 “‘자나’를 쓰고싶었다”고 해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