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지연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지연수가 '자본주의학교' 창업을 위해 강력히 자기를 어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생계를 위한 창업 도전기에 나선 지연수, 강재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연수는 맛 칼럼리스트이자 장사의 신으로 알려진 김유진 대표와 개그맨 김준현과 창업을 위한 면접을 봤다. 김준현은 "정말 창업할 하실 마음이잖아요. 평소에도 창업을 해보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 이번에 '아, 이거다'라고 시작을 하는 건지"라고 물었다.

지연수는 "솔직히 내 장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솔직히 말해서 (일라이와) 이혼 후에 했었다. 조금 더 빨리 많이 버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 했다. 주변에서는 '식당을 해', '네 장사를 해'라며 네가 해야 그 돈을 네가 가져간다. 월급 받아서는 답이 없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지연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지연수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캡처
이어 "막상 자금도 없었고 용기도 없었다. 그때는 자신감 자체가 없었다. 지금은 책임져야 하는 아이도 있지만 우리 가족도 소중하지 않나. 그 지원군들의 힘을 얻어서 자신감 하나는 충만하다. 그 마음을 열정을 쏟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털어놨다.

김준현은 "'자본주의학교' 창업주가 된다면 어떤 메뉴를 팔고 싶은지?"라고 되물었다. 지연수는 "메뉴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한식에 자신이 있다. (음식을) 못 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하지 않는 메뉴가 몇 개 있다"고 답했다. 지연수가 한 음식 중 김치말이 국수는 고깃집 사이드 메뉴 러브콜이 오기도 했다고.

김준현은 지연수를 위해 달걀 국수를 선보였다. 지연수는 "진짜 맛있다"고 평가했다. 김유진 대표 역시 "이거 백 선생한테 배우신 거냐. 맛있는데"라고 힘을 보탰다. 지연수는 "잠깐 맛만 보려고 했지만 맛있었다. 진짜 힘내라고 해주시는 것 같아서 기운이 난다"며 웃었다.

또한 김준현은 "면접 보시는 분들께 공통으로 드릴 질문인데 '자본주의학교' 식당을 창업하는 데 있어서 지연수 씨를 뽑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 마지막 어필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연수는 "앞으로는 있는데 뒤가 없습니다"고 강조했다.

지연수는 "저는 기댈 데가 없어요. 그런 사람한테는 아무도 못 이기는 것 같더라고요. 의지만 있어도 안 되고, 생각만 있어도 안 된다. 실전에서 내가 망하더라도 최선을 다해서 다 해본 다음에 망하는 게 더 의미가 있지 않나. 저는 결혼생활도 그랬다. 그만큼 후회 없이 부딪쳐 보고 싶다"고 어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