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김지민 /사진제공=SBS플러스
전진, 김지민 /사진제공=SBS플러스


개그우먼 김지민이 애주가 면모를 자랑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오픈런'에서는 MZ세대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전통주를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방송에서 MZ세대를 사로잡은 트렌디한 디자인의 전통주와 예약하지 않으면 맛보기 힘든 막걸리를 만날 수 있다.

애주가로 소문난 김지민은 강한 탄산으로 유명한 막걸리의 개봉법을 알지 못해 동료 박나래를 막걸리로 샤워하게 한 사연을 이야기한다고. 이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취미로 시작해 전통주 사업에 성공한 젊은 사장들을 보며 전진은 "왜 술을 마실 생각만 하고 만들어 볼 생각은 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한다. 이를 들은 김지민은 "아니다. 우리도 많이 만들었다. 소맥, 막사(막걸리+사이다)"라고 답해 폭소케 했다.

그뿐만 아니라 여행코너에서는 시간이 멈춘 것 같은 정열의 나라, 쿠바로 떠난다. 살사의 나라 쿠바를 보며 전진은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스튜디오에서 춤 실력을 발휘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