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염정아, 장신영, 송재희,윤경호가 모의를 하는 의외의 현장이 포착됐다.

17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14회에서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조합이 탄생한다.

이날 방송에서 본격적으로 내부자 거래에 뛰어든 어용미(염정아 분), 베스티드 감사 팀장 금잔디(장신영 분), 베스티드에서 내부자 거래 정황이 포착돼 실직한 윤태경(송재희 분) 그리고 어용미의 쩐주이자 묘한 동기애를 형성한 사채업자 오동주(윤경호 분)가 그 주인공이다.

이 믿기지 않은 4인방이 노래방에 모여 작당 중인 스틸컷도 공개됐다. 오동주와 윤태경은 핏대를 세우고 삿대질까지 하며 무언가를 가열차게 논의 중이다. 그 가운데 낀 어용미는 한껏 당황한 얼굴이고, 팔짱을 끼며 돌아가는 상황을 살펴보고 있는 금잔디의 속내는 읽어 내기 힘들다. 온몸으로 어떤 꿍꿍이가 있음을 드러내고 있는 이들이 캡틴 송우창(송영창 분) 휘하의 내부자 거래 모임 이후 새로운 팀을 결성한 것일까.

무엇보다 이들이 이렇게 한자리에 모이게 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어용미와 오동주는 상담 치료로 빚어진 '10원어치 동기애'로 인연을 쌓아왔다. 여기에 금잔디는 닥터토퍼의 주식을 매수하기 위해 어용미의 소개로 오동주에게 큰돈을 빌렸다. 하지만 오동주는 어용미가 왜 2억이나 되는 큰돈을 덜컥 빌렸는지, 금잔디와는 어떤 관계인지는 모르는 상황. 그래서 오동주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윤태경까지 합류한 네 사람의 조합은 더욱더 궁금증을 자극한다.

'클리닝 업' 제작진은 "어용미, 금잔디, 오동주, 윤태경이 한자리에 모인다. 전혀 생각하지도 못한 조합의 네 사람은 따로 또 같이 어떠한 계획을 도모하게 된다"고 귀띔하며 "이 네 사람이 과연 어떤 사건을 계기로 얽히게 되는지, 숨 쉴 틈 없는 긴장감이 몰아칠 주식전쟁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