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서인국, '멸망' 이어 '미남당'까지 시청률 저조
출연자 화제성도 2주 만에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
'미남당' 배우 서인국. / 사진제공=KBS
'미남당' 배우 서인국. / 사진제공=KBS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배우 서인국이 잇따른 저조한 흥행 성적으로 주연배우로서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최고 시청률 28%"를 기대했던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은 연일 하락세를 보이며 4%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시청률은 낮아도 화제성은 높았던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과 달리 '미남당'은 화제성에서도 맥을 못 추는 모양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을 담은 작품으로,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된 인기 웹소설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한다.
'미남당' 메인포스터./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미남당' 메인포스터./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무엇보다 '미남당'의 가장 큰 기대 포인트는 7년 만에 KBS에 돌아온 서인국이었다. 극 중 가짜 박수무당 행세를 하며 사건을 해결하는 프로파일러 출신 남한준 역을 맡은 서인국은 해외 패션 위크에서 툭 튀어나올 법한 슈트핏과 화려한 언변, 예리한 관찰력에 위트까지 지닌 '완벽한' 캐릭터로 분해 한계 없는 웃음을 예고했기 때문.

특히 2015년 KBS2 드라마 '너를 기억해'에서도 프로파일러 역을 했던 서인국은 "완전히 결이 다르다"며 새로운 매력을 기대케 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미남당'은 첫회서 5.7%를 기록, 전작 '붉은 단심' 마지막 회 시청률이었던 8.9%에서 대폭 하락한 수치를 나타냈다. 이후에도 상승세 없이 정체됐던 '미남당'은 5, 6회 2회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4.2%까지 떨어졌다. 동시간대 경쟁작 드라마가 없는 상황 속 4%대 지상파 드라마는 굴욕스러운 수치가 아닐 수 없다.
'미남당' 스틸컷./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미남당' 스틸컷./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화제성 역시 미미하다. 7월 1주차 드라마 TV 화제성에서 '미남당'은 7위를 기록했지만,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는 '미남당' 배우 누구도 10위안에 이름 올리지 못했다. 순위권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환혼' 출연진이 대거 휩쓸었다. 전주인 6월 5주차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 8위로 진입한 서인국이 한 주 만에 순위권 밖으로 밀려난 거다.

특히 서인국은 시청률이 낮아도 화제성에서만큼은 늘 상위권을 유지했던 배우였기에 더욱 뼈아플 수밖에 없다. 전작인 '멸망' 역시 8회 만에 2%대까지 추락하며 흥행적인 면에서는 부진했지만,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는 최상위권을 기록했기 때문.
'미남당' 스틸컷./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미남당' 스틸컷./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미남당'은 이마저도 실패로 돌아갔다. 시청률도, 화제성도 저조한 상황 속 서인국의 '이름값'에 대한 의문 역시 커지는 상황. 아직도 서인국의 대표작으로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을 꼽는 이들이 많다. '응답하라 1997'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만들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것을 뛰어넘을 만한 캐릭터를 만들지 못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물론 작품의 흥행 실패 책임을 배우에게만 돌릴 수는 없다. 한재희(오연서 분)와의 진전 없이 계속되는 대치 상황과 코믹과 미스터리, 수사, 로맨스 등 복합장르가 제대로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전개 등의 내적인 문제와 방영 전부터 불거진 스태프 해고 논란 등의 외적인 잡음 역시 영향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배우 역시 어깨가 무거워질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 시청률 28%를 외치던 서인국의 자신감이 무색해진 '미남당'이 계속되는 하락세를 끊고 반등할 수 있을지, 안방극장에서 연달아 맥을 못 추고 있는 서인국이 이름값을 지켜낼 수 있을지 주목되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