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사진제공=KBS
'자본주의학교'/사진제공=KBS


‘자본주의학교’에 방학을 맞아 고(故) 신해철의 딸 신하연이 복학한다. 신하연은 ‘마왕 이모티콘2’ 출시에 대한 희망을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 10대를 위한 경제교실 ‘방과후 자본주의학교’,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3040 생계를 위한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이 선보인다. 이중 ‘마왕 이모티콘’ 출시로 화제를 불러모았던 신하연이 한층 성숙한 미모와 단아한 모습으로 돌아온다.

신해철의 딸 신하연은 ‘자본주의학교’ 첫 회부터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부친 신해철을 꼭 닮은 예술적인 기질과 속 깊은 모습은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마왕 신해철을 오래 기억하고 싶은 마음으로 시작한 ‘마왕 이모티콘’은 발매와 함께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웹툰 작가를 꿈꾸는 신하연이 만난 사람은 김풍 작가. 야매셰프로 유명한 김풍은 하연이를 위해 웰컴 푸드로 김풍표 냉면을 만들어주며 오래전부터 신해철의 팬이었음을 밝힌다. 김풍의 진심이 담긴 요리에 하연은 직접 그린 그림으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한다. 김풍은 “계속 연습하면 좋겠다. 진짜 잘 그리네”라며 미래의 후배에 대해 응원을 아끼지 않는다. 하연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웹툰으로 ‘신의 탑’과 ‘집이 없어’를 꼽고, 내심 자신의 이름을 기다린 김풍이 쿨한 동조 뒤에 쿨하지 못한 표정을 드러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하연은 ‘마왕 이모티콘2’ 제작을 소망해 김풍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하연은 지난 ‘마왕 이모티콘’이 방송 후 현재까지 약 18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며 현재 ‘마왕 이모티콘2’를 하면 어떨까 고민중이라고 밝힌다. 이에 김풍은 아들의 사진에서 착안한 여름 에디션 ‘튜브 낀 마왕’ 이모티콘 비주얼을 추천해 하연의 격한 환영을 받는다. 김풍은 자신의 책에 “나중에 필드에서 만나자”라는 메시지로 하연의 미래를 응원해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웹툰 작가를 꿈꾸고, 노래방에서 친구들과 아빠의 노래를 부르고, 아빠의 묘비를 디자인하고, 아빠를 기리는 이모티콘을 만들며 자신의 진심을 밝은색으로 드러낼 줄 아는 신하연이 또 어떤 새로운 도전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를 높인다.

'자본주의학교'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