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김재환이 '불후의 명곡' 왕중왕전 1부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2 상반기 왕중왕전 1부로 꾸며졌다. 올해 상반기 최종 우승을 차지한 권인하&정홍일, 이은미&서도밴드, 이영현&박민혜, 알리, 허각, 강승윤, 에일리, 김재환, 포레스텔라, 라포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경연의 첫 포문을 연 건 알리였다. 알리는 송창식의 '사랑이야'를 선곡했다. 알리는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재즈 보컬을 뽐냈다.

알리와 맞대결을 펼칠 이는 권인하와 정홍일이었다. 권인하와 정홍일은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선곡해 맞불을 놨다. 폭발적인 샤우팅을 앞세워 전율을 전달했다. 첫 번째 대결 승리의 주인공은 권인하와 정홍일이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권인하와 정홍일에게 맞서 에일리가 무대에 등장했다. 에일리는 싸이의 'That That'을 선곡했다. 에일리는 대규모 댄스팀과 함께 무대를 꽉 채웠다. 그 결과 권인하, 정홍일을 꺾고 1승을 거뒀다. 이어 무대에 오른 이는 허각. 허각은 이문세의 '사랑은 늘 도망가'를 열창했다.

특히 에일리는 "허각은 역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가수"라고 했다. 위너 강승윤은 "허각이 허각했다"며 감탄했다. 에일리와 허각의 대결 결과는 에일리가 1승을 추가, 2연승을 이어갔다.

2022 상반기 왕중왕전 1부 피날레는 김재환이 장식했다. 김재환의 선곡은 김성재의 '말하자면'이었다. 김재환은 "선배님이 듀스에서 홀로서기로 해서 낸 첫 솔로곡이다. 저도 그룹(워너원)에서 홀로서기를 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 저 혼자 하는 것보다 선배님과 함께한다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김재환은 "에일리 선배님이 퀸이시면 제가 킹이 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무대 위에 오른 김재환은 화려한 퍼포먼스와 보컬 실력을 자랑했다. 무대가 끝난 뒤 위너 강승윤은 "김재환 씨가 워너원에서도 캐릭터가 보컬로 출발했지만 거기서도 춤도 다른 멤버들에게 밀리지 않는, 노력으로 일궈내는 캐릭터다"라며 "'역시 그래', '이런 모습도 있었지'라면서 반가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명곡 판정단의 선택은 김재환이었다. 김재환은 2022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재환은 무대에 드러누워 기쁨을 만끽했다. 에일리로부터 트로피를 받으며 "여러분 감사합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