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세븐이 김희철이라면 7년째 연애 중인 여자친구 배우 이다해와 만나도 괜찮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연예계 춤꾼으로 소문난 세븐, 청하와 김희재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학생으로 등장한 세븐은 "우리는 신인 내린 춤 선으로 웨이브를 타高", 청하는 "무대를 찢어버리高", 김희재는 "너희들의 마음을 확! 사로잡아 버리高"에서 전학을 왔다고 소개했다.
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강호동은 세븐을 '칠동'이라고 불렀다. 칠동은 세븐과 동생이라는 뜻이다. 강호동은 세븐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하지만 세븐은 "친했어. 호동이한테서 서운한 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03년 데뷔를 한 게 음악방송이 아니라 '강호동의 천생연분'이었다. '내가 사랑하는 동생이라면서 (이)승기, (송)민호를 부르더라. 그런데 내 이름은 없더라"고 덧붙였다.

세븐의 별명은 '쓴소마'라고. 세븐은 "쓴소리 대마왕의 약자다. 오래된 별명이다. 내가 데뷔해서 한창 열심히 할 때 빅뱅 동생들이 연습생으로 있을 때다. 내 무대에도 서고 연습할 때도 많이 가르쳐줬다. 선배로서 쓴소리를 많이 하지 않나.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세븐은 "애들이 한이 맺혀 있다가 나중에 털어놓고 보니까 자기들끼리 나를 '쓴소마'로 저장해놨더라. 잘해줄 때는 잘해줬지만 직속 선배다 보니까 잔소리를 많이 했다"고 했다.
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세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세븐은 "안양예고 나왔는데 나의 2년 선배가 지훈이 형(비)이다. 춤으로는 꽉 잡았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붐에 대해 언급했다. 세븐은 "그 당시에 지훈이 형과 나는 연습생이었다. 붐 형은 데뷔해서 이미 연예인이었다. 머리를 길러서 보라색으로 염색해서 다녔다"며 "(붐이) 부러웠다. 우리는 연습생 생활을 3~4년 이상을 했기에 데뷔해서 부러웠다. 꿈은 아니었고 좋은 선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은 "세븐 씨 여친 이모 씨와 김희철 씨가 원래 절친인 걸로 아는데 세븐 씨와 사귄 이후로 김희철 씨와 교류가 끊겼다고 하더라. 일부러 단절시킨 겁니까?"라고 질문했다. 세븐은 "그런 건 아니다. 만나다 보면 자연스럽게 만나다 보면 나도 다른 여자친구들 안 만난다.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는 거 아닌가"라고 답했다.

김희철은 "굳이 같이 보지 않으면 안 만나지 않나"고 말했다. 김영철은 "평소에 김희철 씨를 어떻게 생각했어요?"라고 물었다. 세븐은 "너무 좋지. 가장 최근에 우리 소주 한 잔 마신 적 있다"고 했다. 서장훈은 "희철이랑 여자친구랑 따로 만나는 건 괜찮아?"라고 질문을 던졌다. 세븐은 "난 괜찮아. 희철이는 괜찮아. 만날 일 있으면 만나는 것"이라고 답하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